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문대통령, 15∼22일 중동 3개국 순방…UAE·사우디·이집트 방문(종합)

송고시간2022-01-10 18:15

beta

문재인 대통령은 오는 15일부터 22일까지 6박 8일간의 일정으로 아랍에미리트연합(UAE), 사우디아라비아, 이집트 등 중동 3개국을 방문한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10일 브리핑에서 이같이 문 대통령의 순방 일정을 발표했다.

문 대통령은 우선 무함마드 빈 자예드 알 나흐얀 아부다비 왕세제와 셰이크 무함마드 빈 라시드 알막툼 UAE 총리 겸 두바이 군주의 초청으로 16∼17일 UAE를 방문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두바이 엑스포 '한국의 날' 행사 참석…2030 부산엑스포 유치 지원 당부도

靑 "에너지, 건설, 인프라는 물론 수소협력, 기후환경 등 기반 닦을 것"

문재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박경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오는 15일부터 22일까지 6박 8일간의 일정으로 아랍에미리트연합(UAE), 사우디아라비아, 이집트 등 중동 3개국을 방문한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10일 브리핑에서 이같이 문 대통령의 순방 일정을 발표했다.

문 대통령은 우선 무함마드 빈 자예드 알 나흐얀 아부다비 왕세제와 셰이크 무함마드 빈 라시드 알막툼 UAE 총리 겸 두바이 군주의 초청으로 16∼17일 UAE를 방문한다.

문 대통령의 UAE 방문은 4년 만이다.

문 대통령은 16일 두바이에서 양국 경제인이 참여하는 비즈니스라운드테이블과 2020 두바이 엑스포 '한국의 날' 공식행사에 참석한 뒤 알막툼 총리와 회담한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2030 부산 엑스포 유치를 위한 지지도 당부할 것으로 보인다.

이튿날에는 무함마드 빈 자예드 알 나흐얀 아부다비 왕세제와 회담을 하면서 양국 관계 발전 방안을 협의한다.

문 대통령은 이어 무함마드 빈살만 왕세자의 초청으로 18∼19일 사우디아라비아를 공식방문한다.

박 대변인은 "사우디아라비아는 중동 지역 내 우리의 최대 교역국이자 해외건설 누적 수주 1위 국가로, 금년 우리와 수교 60주년을 맞이하는 중요한 협력대상국"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사우디아라비아 방문 기간 빈살만 왕세자와 회담을 하고 양국 경제인이 참여하는 비즈니스 포럼 등에 참석한다.

문 대통령은 마지막으로 20∼21일 압델 파타 엘시시 대통령의 초청으로 이집트를 공식 방문, 양국의 지속가능성장 협력 및 미래지향적 협력 방안을 논의한다.

16년 만에 이뤄지는 우리나라 대통령의 이집트 공식 방문은 이번이 두 번째다.

문 대통령은 엘시시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에 이어 비즈니스 라운드 테이블에도 참여해 친환경 미래산업 협력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이집트는 수에즈 운하를 보유한 국제물류 중심지이자 우리 기업의 아프리카 진출 거점 국가인 만큼 그 중요성이 크다는 게 청와대의 설명이다.

박 대변인은 이번 3국 순방에 대해 "2020년 코로나 상황 등으로 순연된 중동 지역 순방"이라며 "탈석유, 산업다각화를 추진하는 중동 주요 3개국 정상과의 신뢰를 돈독히 하고, 이들 국가와의 협력 저변을 확대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에너지, 건설, 인프라 등 전통적 협력 분야 뿐 아니라 보건의료, 과학기술, 수소협력, 기후환경 등 미래 유망 분야에서의 협력 기반을 공고히 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대통령 순방 관련 브리핑하는 박경미 대변인
대통령 순방 관련 브리핑하는 박경미 대변인

(서울=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이 10일 오후 춘추관 브리핑룸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사우디아라비아, 아랍에미리트(UAE), 이집트 순방과 관련해 브리핑하고 있다. 2022.1.10 seephoto@yna.co.kr

hysu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