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프로축구 포항 하승운·이준↔광주 윤평국 2대1 트레이드

송고시간2022-01-10 13:51

beta

프로축구 K리그1 포항 스틸러스가 K리그2 광주FC에서 골키퍼 윤평국(30)을 영입하고, 골키퍼 이준(25)과 공격수 하승운(24)을 내주는 트레이드를 단행했다.

포항과 광주는 윤평국과 이준·하승운을 맞바꾸는 2대1 트레이드를 했다고 10일 발표했다.

포항 유니폼을 입는 윤평국은 2013년 인천 유나이티드에 입단해 2015년 상무에서 K리그 데뷔전을 치렀고, 2018년부터 광주의 주전 골키퍼로 활약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K리그1 포항, 광주 골키퍼 윤평국 영입
K리그1 포항, 광주 골키퍼 윤평국 영입

[포항 스틸러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장보인 기자 = 프로축구 K리그1 포항 스틸러스가 K리그2 광주FC에서 골키퍼 윤평국(30)을 영입하고, 골키퍼 이준(25)과 공격수 하승운(24)을 내주는 트레이드를 단행했다.

포항과 광주는 윤평국과 이준·하승운을 맞바꾸는 2대1 트레이드를 했다고 10일 발표했다.

포항 유니폼을 입는 윤평국은 2013년 인천 유나이티드에 입단해 2015년 상무에서 K리그 데뷔전을 치렀고, 2018년부터 광주의 주전 골키퍼로 활약했다.

2019년 K리그2 베스트11 골키퍼 부문에 선정됐으며, K리그 통산 80경기에서 94실점을 기록했다.

광주로 향하는 이준은 2019시즌 포항 유니폼을 입었으며 지난해 프로 데뷔전을 치렀다.

K리그에선 6경기(7실점)에 출전했고, 포항의 2021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준우승에도 힘을 보탰다.

K리그2 광주, 포항서 골키퍼 이준(왼쪽), 공격수 하승운 영입
K리그2 광주, 포항서 골키퍼 이준(왼쪽), 공격수 하승운 영입

[광주FC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준은 "상대 팀으로 맞이했던 광주는 조직적으로 탄탄하고 까다로웠다. 그만큼 팀이 하나로 뭉쳐 있다는 느낌을 받았다"며 "광주에서의 생활이 나에게 큰 도전의 의미로 다가온다. 멋진 활약으로 이 팀을 위해 헌신하겠다"고 각오를 전했다.

이준의 연세대 후배로 2019년 함께 포항에 입단한 하승운은 이후 전남 드래곤즈와 FC안양에서 임대로 뛰며 K리그 통산 52경기에서 2골 1도움을 올렸다.

2017년 남자 20세 이하(U-20) 대표팀에서 9경기를 소화했으며 빠른 발을 이용한 과감한 돌파와 날카로운 패스가 장점으로 꼽힌다.

하승운은 "고향인 광주에 돌아오게 돼 기쁘다. 다른 팀에 있으면서도 중계로 광주 경기를 찾아보고 광주에서 뛰기를 소원해 왔다"며 "승격을 도전하는 만큼 팀에 보탬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bo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