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오영수 "기쁘고 정신없어…지금은 연극 무대 집중하고 싶어"(종합)

송고시간2022-01-10 19:55

beta

한국 배우 최초로 골든글로브 남우조연상을 거머쥔 배우 오영수(78)가 감사의 뜻을 담은 수상소감을 전했다.

10일(한국시간) 열린 제79회 골든글로브 시상식에서 TV부문 남우조연상을 받은 그는 연합뉴스와 한 전화 통화에서 '한국배우 최초'라는 타이틀을 거머쥔 소감을 묻자 "아휴 기쁘죠"라며 기분 좋게 웃었다.

연극무대를 60년 가까이 지켜온 원로배우로서 해외 시상식에서 상을 받은 기분을 묻자 "지금은 연극 무대에 집중하고 싶다"고 답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골든글로브 남우조연상…"이제 '세계 속 우리' 아니라 '우리 속 세계'"

'오징어게임' 오영수, 골든글로브 연기상
'오징어게임' 오영수, 골든글로브 연기상

(서울=연합뉴스) 한국인 배우 최초로 미국 골든글로브에서 남우조연상을 수상한 배우 오영수.
넷플릭스 시리즈 '오징어 게임'에서 오일남을 연기한 오영수는 9일(현지시간) 미국 LA 베벌리힐스 힐튼 호텔에서 열린 제79회 골든글로브 시상식에서 TV 드라마 남우조연상을 수상했다. 2022.1.10
[넷플릭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강애란 김정진 기자 = 한국 배우 최초로 골든글로브 남우조연상을 거머쥔 배우 오영수(78)가 감사의 뜻을 담은 수상소감을 전했다.

10일(한국시간) 열린 제79회 골든글로브 시상식에서 TV부문 남우조연상을 받은 그는 연합뉴스와 한 전화 통화에서 '한국배우 최초'라는 타이틀을 거머쥔 소감을 묻자 "아휴 기쁘죠"라며 기분 좋게 웃었다.

그는 "하루종일 연락을 많이 받았고, 그래서 지금도 사실 정신이 없다"며 "수상 소감도 (넷플릭스를 통해 밝힌 소감문) 그대로고, 더 할 말이 없는데 이해해달라"고 양해를 구했다.

연극무대를 60년 가까이 지켜온 원로배우로서 해외 시상식에서 상을 받은 기분을 묻자 "지금은 연극 무대에 집중하고 싶다"고 답했다.

그는 현재 서울 대학로 티오엠 1관에서 열리고 있는 연극 '라스트 세션'에 프로이트 역으로 출연 중이다. 지난 8일 첫 공연 막이 올랐다.

앞서 그는 넷플릭스를 통해 "수상 소식을 듣고 생애 처음으로 내가 나에게 '괜찮은 놈이야'라고 말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제 '세계 속의 우리'가 아니고 '우리 속의 세계'"라면서 "우리 문화의 향기를 안고, 가족에 대한 사랑을 가슴 깊이 안고, 세계의 여러분에게 감사드린다. 아름다운 삶을 사시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오징어 게임' 오영수, 골든글로브 남우주연상
'오징어 게임' 오영수, 골든글로브 남우주연상

(서울=연합뉴스) 한국인 배우 최초로 미국 골든글로브에서 남우조연상을 수상한 배우 오영수
넷플릭스 시리즈 '오징어 게임'에서 오일남을 연기한 오영수는 9일(현지시간) 미국 LA 베벌리힐스 힐튼 호텔에서 열린제79회 골든글로브 시상식에서 TV 드라마 남우조연상을 수상했다. 2022.1.10 [골든글로브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오영수는 이날 '석세션'의 키에라 컬킨을 비롯해 '더 모닝쇼'의 빌리 크루덥, '더 모닝쇼'의 마크 듀플라스, '테드 라소'의 브렛 골드스타인 등의 후보를 제치고 TV부문 남우조연상의 영예를 안았다.

stopn@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AupRzIY2JAU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