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홍준표, '尹 완주' 질문에 "글쎄요"…병사월급 공약엔 "헛소리"

송고시간2022-01-10 10:18

beta

국민의힘 홍준표 의원은 10일 윤석열 대선 후보가 전날 '병사 월급 200만원'을 공약한 데 대해 "그 공약 헛소리"라고 비판했다.

홍 의원은 2030세대와의 소통을 위해 자신이 만든 온라인 커뮤니티 '#청년의꿈'의 '청문홍답(청년의 고민에 홍준표가 답하다)' 코너에서 윤 후보의 병사월급 인상 공약에 대한 평가를 묻는 말에 이렇게 답했다.

홍 의원은 윤 후보가 병사 월급 200만원 공약을 통해 "나름 '이대남(20대 남성)' 표심을 약간 잡은 듯하다"고 하자 "글쎄요"라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尹행보 가볍다' 비판에 "마음이 급해서"

홍준표, '尹 완주' 질문에 "글쎄요"…병사월급 공약엔 "헛소리"
홍준표, '尹 완주' 질문에 "글쎄요"…병사월급 공약엔 "헛소리"

[국회사진기자단]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기자 = 국민의힘 홍준표 의원은 10일 윤석열 대선 후보가 전날 '병사 월급 200만원'을 공약한 데 대해 "그 공약 헛소리"라고 비판했다.

홍 의원은 2030세대와의 소통을 위해 자신이 만든 온라인 커뮤니티 '#청년의꿈'의 '청문홍답(청년의 고민에 홍준표가 답하다)' 코너에서 윤 후보의 병사월급 인상 공약에 대한 평가를 묻는 말에 이렇게 답했다.

홍 의원은 윤 후보가 병사 월급 200만원 공약을 통해 "나름 '이대남(20대 남성)' 표심을 약간 잡은 듯하다"고 하자 "글쎄요"라고 말했다.

이 공약에 대해 '말도 안 되는 포퓰리즘 정치'라고 지적한 글에는 "군대를 안 가봐서"라며 "모병제를 공약하지"라고 답했다.

또 '윤 후보 행보가 왜 가볍고 유치해졌는가'라는 질문에는 "마음이 급해서"라고 했다.

윤 후보는 전날 페이스북에 '한 줄 공약 3탄'으로 "병사 봉급 월 200만원"이라는 글을 올려, 일반 병사의 급여와 처우를 대폭 개선하겠다고 밝혔다. 올해 기준 병장 월급은 약 67만원으로 이를 3배로 인상하겠다는 것이다.

대구서 만난 안철수와 홍준표
대구서 만난 안철수와 홍준표

(대구=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가 3일 대구 북구 엑스코 인터불고 호텔에서 국민의힘 홍준표 의원과 만나 인사하고 있다. 둘은 이날 2022 대구·경북 신년교례회 참석차 현장을 찾았다가 만났다. 2022.1.3 mtkht@yna.co.kr

홍 의원은 '후보의 메시지가 국민들 귀에 안 먹히기 시작한다'는 질문에 "메신저가 신뢰를 상실하면 메시지는 안 먹힘"이라고 했다.

이어 '윤 후보가 정말 대선에서 완주해 끝까지 갈 거라고 보십니까?'라는 질문에는 "글쎄요"라고 답하기도 했다.

홍 의원은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의 최근 여론조사 상승세로 윤 후보와 단일화가 쉽지 않을 것이란 언급도 했다.

한 네티즌이 지난 9일 발표된 서던포스트 여론조사(CBS 의뢰, 7∼8일 무선 100% 전화 면접조사)를 거론하며 윤 후보와 안 후보의 야권단일화시 안 후보가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를 윤 후보보다 더 크게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빨리 후보 교체를 해야 한다'고 하자, 홍 의원은 "그것 참"이라며 "점점 단일화조차도 어렵게 돼 가네요"라고 답했다.

해당 여론조사에서 안 후보로 야권 단일화가 이뤄질 경우 안 후보는 42.3%, 이재명 후보는 28.9%의 지지율을 기록했으나,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로 야권 단일화가 이뤄질 경우에는 윤 후보는 34.4%, 이 후보는 33.6%로 오차범위 내 박빙이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 3.1%포인트,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yjkim8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