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국서 금주부터 일부 면역 저하자 대상 4차 백신 접종

송고시간2022-01-10 08:51

미국 매사추세츠주의 부스터 샷 접종 현장
미국 매사추세츠주의 부스터 샷 접종 현장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정윤섭 특파원 = 미국에서 이르면 금주부터 면역력이 약한 일부 환자를 대상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4차 백신 접종이 시작될 전망이다.

일간 뉴욕타임스(NYT)는 9일(현지시간)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를 인용해 이같이 보도했다.

NYT에 따르면 CDC는 지난해 8월 13일 면역 체계가 손상되거나 면역력이 약한 환자들을 대상으로 모더나와 화이자 백신의 세 번째 접종을 승인했다.

다만, CDC는 이를 부스터 샷(추가 접종)이 아니라 2회 주사로 이뤄지는 완전 예방 접종을 보완하는 조치로 간주했다.

이에 따라 면역력이 저하된 일부 환자는 작년 8월 3차 접종 이후 5개월이 지난 금주부터 진짜 부스터 샷인 네 번째 백신을 맞을 수 있게 됐다.

CDC는 지난주 화이자와 모더나 백신의 부스터 샷 접종 간격을 6개월에서 5개월로 단축했다.

CDC에 따르면 미국에는 약 700만 명의 면역 결핍 환자가 있는 것으로 추산된다.

NYT는 부스터 샷을 맞을 면역 저하자가 얼마인지는 불확실하다고 전했다.

앞서 미국에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가 확산하면서 장기 이식 수술 등으로 면역 억제제를 복용한 일부 환자들이 CDC 인가 없이 4차, 5차 백신을 맞는 사례가 보고되기도 했다.

jamin7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