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영국총리, 봉쇄 중 관저서 또 와인파티"…방역위반 추가 의혹

송고시간2022-01-09 19:01

beta

방역수칙 위반으로 정치적 위기에 내몰린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첫 봉쇄령이 내려졌던 2020년 5월 관저에서 측근들과 음주 파티를 벌였다는 의혹이 추가로 제기됐다.

영국 매체 더선데이타임스는 2020년 5월 20일 존슨 총리가 아내 캐리 존슨과 다우닝가 10번지 관저 정원에서 사적으로 음주 파티에 참석했다고 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영국에서는 이미 몇 차례에 걸쳐 존슨 총리와 총리실 직원들이 코로나19 봉쇄 기간에 파티를 즐겼다는 의혹이 불거져 '내로남불' 비판이 비등한 상황이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수석 비서관 '술은 각자' 초대장…총리 부부 포함 40명 술자리"

'파티 게이트' 총리실 송년 파티 항의하는 영국 시위대
'파티 게이트' 총리실 송년 파티 항의하는 영국 시위대

(런던 AP=연합뉴스) 8일(현지시간) 영국 런던 의회 앞 광장에서 시위대가 보리스 존슨 총리의 얼굴이 담긴 팻말을 들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봉쇄령 속 총리실 송년 파티에 항의하는 시위를 벌이고 있다. 존슨 총리는 이날 의회에 출석해 작년 말 크리스마스 때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봉쇄령 속에서도 총리실 직원들이 송년 파티를 즐겼다는 의혹에 대해 사과한 뒤 조사를 지시했다고 밝혔다. 2021.12.9 sungok@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연숙 기자 = 방역수칙 위반으로 정치적 위기에 내몰린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첫 봉쇄령이 내려졌던 2020년 5월 관저에서 측근들과 음주 파티를 벌였다는 의혹이 추가로 제기됐다.

영국 매체 더선데이타임스는 2020년 5월 20일 존슨 총리가 아내 캐리 존슨과 다우닝가 10번지 관저 정원에서 사적으로 음주 파티에 참석했다고 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신문은 3명의 소식통을 인용, 당시 파티는 존슨 총리의 수석 비서관인 마틴 레이놀즈가 주도했다고 전했다. 그는 관료들에게 음주 파티 초대장을 보내며 'BYOB'(술은 각자 지참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 목격자는 "정원에 존슨 총리 부부를 포함해 40명이 있었고, 음료수, 과자, 소시지 롤 등으로 가득한 긴 테이블도 있었다"며 "제대로 된 술자리였다"고 말했다.

당시는 코로나19가 맹위를 떨치면서 존슨 총리가 첫 봉쇄령을 내린 시기였다. 영국인들은 6월 1일이 돼서야 야외에서 최대 6명까지 만날 수 있었다.

영국에서는 이미 몇 차례에 걸쳐 존슨 총리와 총리실 직원들이 코로나19 봉쇄 기간에 파티를 즐겼다는 의혹이 불거져 '내로남불' 비판이 비등한 상황이었다.

지난달에는 존슨 총리가 2020년 5월 15일 관저 테라스에서 측근 10여명과 와인을 마시는 사진이 언론에 공개돼 논란이 일었다.

총리실은 이번 보도 내용을 즉각 부인하지는 않았다고 일간지 텔레그래프는 전했다.

추가 의혹에 또다시 비판이 제기됐다.

앤절라 레이너 노동당 부대표는 "규칙을 완전히 무시하는 문화가 코로나19 대유행의 시작부터 다우닝가 생활에 녹아든 것 같다"고 꼬집었다.

레이너 부대표는 "영국의 많은 지역이 다른 사람들과의 만남이 허용되지 않는 전면 봉쇄와 텅 빈 진열대로 고통받고 있을 때, 총리실은 처음부터 파티를 열고 있었다"며 "존슨 총리와 그 팀은 이 나라를 바보 취급하고 있다"고 말했다.

noma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