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옛 실손가입자 4세대 상품으로 갈아타면 1년간 보험료 50% 할인

송고시간2022-01-09 12:00

beta

올해 6월까지 실손의료보험(실손보험) '갈아타기'를 신청한 가입자는 1년간 보험료 50%를 할인받는다.

생명보험협회와 손해보험협회는 2021년 6월 이전 실손보험 가입자가 '4세대' 개인 실손보험으로 계약을 전환하면 1년간 보험료의 50%를 할인해준다고 9일 밝혔다.

4세대 실손보험이 보험료는 옛 상품보다 훨씬 저렴한 대신 진료비 자기부담비율이 20~30%로 높으므로 비급여 진료를 계속 이용해야 하는 상황이라면 1~3세대 상품을 유지하는 편이 낫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보험업계, 6월까지 전환 할인…판매중단 12개 보험사는 전환 가능 시기 불투명

실손보험 (CG)
실손보험 (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하채림 기자 = 올해 6월까지 실손의료보험(실손보험) '갈아타기'를 신청한 가입자는 1년간 보험료 50%를 할인받는다.

생명보험협회와 손해보험협회는 2021년 6월 이전 실손보험 가입자가 '4세대' 개인 실손보험으로 계약을 전환하면 1년간 보험료의 50%를 할인해준다고 9일 밝혔다.

현재 공급되는 4세대 실손보험은 과잉진료를 억제하고 가입자 간 형평성을 도모하고자 보험료 할인·할증제를 적용해 작년 7월 출시한 상품이다. 비급여 진료를 많이 받으면 보험료가 최대 300% 할증된다.

계약 전환은 본인이 가입한 회사의 최신 상품으로 계약을 변경하는 제도로, 원칙적으로 별도 심사가 필요하지 않다. 단, 전환에 따라 보장 종목이 질병에서 상해까지로 확대되거나, 보장이 추가된 질환 가운데 예외적으로 심사가 필요하다고 인정된 경우에는 전환 심사를 거쳐야 한다.

4세대 실손보험은 보장 범위와 한도는 기존 실손보험과 유사하나 보험료는 '1세대' 구(舊)실손보험(2009년 9월까지 판매)보다 75%가량 저렴하다. '2세대' 표준화실손보험(2009년 10월∼2017년 3월 판매)과 '3세대' 신(新)실손보험(2017년 4월∼2021년 6월 판매)보다는 각각 60%와 20% 낮은 수준이다. 1~3세대 실손보험은 앞으로도 당분간 보험료가 많이 오를 것으로 예상되므로, 의료 이용량이 적고 보험료가 부담된다면 전환을 고려할 만하다.

4세대 실손보험이 보험료는 옛 상품보다 훨씬 저렴한 대신 진료비 자기부담비율이 20~30%로 높으므로 비급여 진료를 계속 이용해야 하는 상황이라면 1~3세대 상품을 유지하는 편이 낫다.

계약 전환 신청은 보험사 고객센터나 담당 보험설계사를 통해서 할 수 있다.

일부 보험사는 시스템 준비를 끝내지 못해 연초 계약 전환 가입자에게 50% 할인을 적용하지 못했으나, 작업을 마치는 대로 보험료 정산을 처리할 예정이라고 두 협회는 설명했다.

실손보험 판매를 중단한 12개 보험사는 계약 전환용 상품을 준비하고 있는 상태로, 계약전환 가능 시기가 불투명하다.

보험업계 관계자는 "실손보험 판매를 중단한 12개 보험사의 가입자가 계약 전환을 원한다면 가능 시점과 방법을 보험사로 먼저 문의해야 한다"고 안내했다.

tr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