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휘발윳값 8주 연속 내려…하락폭은 계속 줄어 10원 미만으로

송고시간2022-01-08 06:01

beta

전국 주유소 휘발유 가격이 정부의 유류세 인하 조치 이후 8주 연속 하락세를 보였다.

8일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사이트 오피넷에 따르면 이달 첫째 주(1.3~6) 전국 주유소의 휘발유 판매 가격은 지난주보다 3.8원 내린 L(리터)당 1천622.4원을 기록했다.

지난해 11월 1천807원까지 치솟았던 국내 휘발유 가격은 정부의 유류세 인하 조치(11월 12일)가 시행된 이후 8주 연속 하락세를 유지하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이번주 전국 평균 1천622.4원…지난주보다 L당 3.8원 내려

전국 휘발유 가격 8주 연속 하락세
전국 휘발유 가격 8주 연속 하락세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철선 기자 = 전국 주유소 휘발유 가격이 정부의 유류세 인하 조치 이후 8주 연속 하락세를 보였다.

8일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사이트 오피넷에 따르면 이달 첫째 주(1.3~6) 전국 주유소의 휘발유 판매 가격은 지난주보다 3.8원 내린 L(리터)당 1천622.4원을 기록했다.

지난해 11월 1천807원까지 치솟았던 국내 휘발유 가격은 정부의 유류세 인하 조치(11월 12일)가 시행된 이후 8주 연속 하락세를 유지하고 있다.

다만 최근 휘발유 가격 하락폭은 15.8원, 14.3원, 지난주 8.4원, 이번 주 3.8원 등으로 점차 줄어드는 추세다.

지역별로 보면 전국 최고가 지역인 서울의 휘발유 가격은 전주보다 1.1원 하락한 L당 1천690.4원, 최저가 지역인 부산은 4.7원 하락한 L당 1천591.3원이었다.

상표별로는 SK에너지 주유소가 L당 1천634.3원으로 가장 비쌌고, 알뜰주유소가 L당 1천594.9원으로 가장 저렴했다.

전국 주유소 경유 판매 가격도 4.9원 하락한 L당 1천440.9원을 기록했다.

국제유가는 지난주에 이어 이번 주에도 상승세를 유지했다.

수입 원유의 기준인 두바이유의 평균 가격은 1.0달러 상승한 배럴당 77.9달러를 나타냈다. 국제 휘발유 가격도 0.8달러 오른 배럴당 91.2달러로 집계됐다.

석유공사는 "미국 원유 재고 감소와 석유수출국기구(OPEC) 증산목표 미달 등의 영향으로 이번 주 국제유가가 상승세를 기록했다"고 설명했다.

kc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