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오미크론 확산 대비 자가검사키트 활용 확대…양성땐 PCR 검사도

송고시간2022-01-07 13:44

beta

정부가 오미크론 변이 확산에 대응하기 위해 무증상자 등에는 자가검사키트를 활용해 진단검사 속도를 높이겠다고 밝혔다.

이기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통제관은 7일 코로나19 대응 정례브리핑에서 "감염 가능성이 높은 경우 PCR(유전자증폭) 검사를 진행하되, 무증상자 등에 대해서는 먼저 신속항원검사(자가검사키트)를 보완적으로 활용하는 식으로 진단검사에 우선순위를 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통제관은 "오미크론 변이가 국내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8.8%에 이르지만 전파력은 현재 우세종인 델타 변이의 2∼3배로 높아 2월에는 우세종화가 예상된다"며 "가장 정확도가 높은 RT-PCR(실시간 유전자증폭) 검사를 기본으로 하되 자가검사키트를 보완적으로 활용하는 새 대응전략을 마련하겠다"고 설명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고위험군은 먼저 PCR 검사…무증상·경증땐 신속검사부터"

코로나19 확진자 폭증
코로나19 확진자 폭증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서울 종로5가의 한 약국에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가 진열돼 있다. 2021.7.7 yatoya@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서영 기자 = 정부가 오미크론 변이 확산에 대응하기 위해 무증상자 등에는 자가검사키트를 활용해 진단검사 속도를 높이겠다고 밝혔다.

이기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통제관은 7일 코로나19 대응 정례브리핑에서 "감염 가능성이 높은 경우 PCR(유전자증폭) 검사를 진행하되, 무증상자 등에 대해서는 먼저 신속항원검사(자가검사키트)를 보완적으로 활용하는 식으로 진단검사에 우선순위를 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통제관은 "오미크론 변이가 국내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8.8%에 이르지만 전파력은 현재 우세종인 델타 변이의 2∼3배로 높아 2월에는 우세종화가 예상된다"며 "가장 정확도가 높은 RT-PCR(실시간 유전자증폭) 검사를 기본으로 하되 자가검사키트를 보완적으로 활용하는 새 대응전략을 마련하겠다"고 설명했다.

지금의 PCR 검사 역량을 뛰어넘는 수준으로 확진자가 늘면 정확도는 다소 떨어지지만 결과는 빨리 나오는 자가검사키트를 적극적으로 활용하겠다는 것이다.

무증상·경증에는 이 키트로 먼저 검사를 하고 여기서 양성으로 나오면 PCR 검사를 한 번 더 진행해 확진 여부를 확인한다. 만약 확진자의 접촉자가 고령의 기저질환자거나, 미접종자 등 고위험군이라면 서둘러 PCR 검사를 진행한다.

박향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자가검사키트의 민감도·특이도가 낮다고 바이러스를 아예 검출하지 못하는 것은 아니다"라며 "PCR 검사 역량을 무한정으로 늘릴 수 없는 상황에서 오미크론이 우세종으로 자리잡을 경우를 대비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부는 특히 코로나19 백신 미접종자의 경우에는 질병관리청에서 별도의 관리 방안을 통해 진단검사를 진행하는 방법을 구상 중이다.

미접종자, 기저질환자, 고연령층 등 감염시 위중증으로 악화할 위험이 높은 대상에 대해서는 수시로 자가검사키트를 활용해 가능한 신속하게 감염자를 파악할 방침이다.

이 통제관은 고위험군인 고령층이 모인 요양병원·요양시설을 예로 들며 "현재 해당 시설 종사자에 대해 수도권은 주 2회, 비수도권은 주 1회 진단검사를 진행 중인데, 검사 사이사이에 자가검사키트를 활용하는 방법도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정부는 이스라엘에서 학교 등에서 신속항원검사를 도입하는 것과 관련해 "해외 사례를 참고해 학교 등 집단감염이 용이한 시설에 대해서도 신속항원검사를 도입하는 방안을 긍정적으로 고려 중"이라고 밝혔다.

sy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