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영화 '라스트 픽처 쇼' 만든 피터 보그다노비치 감독 별세

송고시간2022-01-07 09:18

beta

미국 할리우드 황금시대 영화의 향수를 자아내는 작품으로 1970년대 평단의 갈채를 받았던 피터 보그다노비치 감독이 82세를 일기로 별세했다.

보그다노비치 감독은 6일(현지시간) 새벽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LA) 자택에서 숨을 거뒀다고 AP 통신 등이 보도했다.

텍사스의 작은 마을을 배경으로 한 흑백 장편 영화 '라스트 픽처 쇼'(1971년), 1930년대 대공항 시절 중년 남자와 소녀의 우정을 그린 '페이퍼 문'(1973년), 스크루볼 코미디 장르 영화 '왓츠업 닥'(1972) 등이 대표작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할리우드 황금시대 고전영화 재현 작품으로 평단 갈채 받아

70년대 '뉴할리우드' 스타감독…사생활 문제로 명성 실추되기도

미국 영화 감독 피터 보그다노비치 별세
미국 영화 감독 피터 보그다노비치 별세

(로스앤젤레스 AFP=연합뉴스) 6일(현지시간) 1970년대 미국 영화계의 갈채를 받았던 피터 보그다노비치 감독이 82세를 일기로 별세했다. 2022.01.07 photo@yna.co.kr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정윤섭 특파원 = 미국 할리우드 황금시대 영화의 향수를 자아내는 작품으로 1970년대 평단의 갈채를 받았던 피터 보그다노비치 감독이 82세를 일기로 별세했다.

보그다노비치 감독은 6일(현지시간) 새벽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LA) 자택에서 숨을 거뒀다고 AP 통신 등이 보도했다.

그는 1970년대 프랜시스 포드 코폴라, 스티븐 스필버그와 함께 '뉴 할리우드' 세대로 일컬어진 스타 감독이었다.

텍사스의 작은 마을을 배경으로 한 흑백 장편 영화 '라스트 픽처 쇼'(1971년), 1930년대 대공항 시절 중년 남자와 소녀의 우정을 그린 '페이퍼 문'(1973년), 스크루볼 코미디 장르 영화 '왓츠업 닥'(1972) 등이 대표작이다.

특히 그는 '라스트 픽처 쇼'에서 마치 1930∼40년대 할리우드 고전 영화를 연상시키는 절묘한 연출 솜씨로 평단을 사로잡았다.

이 작품으로 아카데미 감독상 등 8개 부문 후보에 오른 그는 일약 32살의 나이에 미국 영화계의 스타 감독으로 떠올랐다.

영화 '라스트 픽처 쇼'의 한 장면
영화 '라스트 픽처 쇼'의 한 장면

[유튜브 동영상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뉴욕 출신의 보그다노비치 감독은 뉴욕현대미술관(MoMA)의 영화 전시회 프로그래머이자 비평가로 경력을 시작했다.

당시 그는 할리우드 황금시대를 대표하는 영화 '시민 케인'의 천재 감독 오슨 웰스를 비롯해 하워드 호크스, 존 포드 감독의 회고전을 기획하며 이들과 친분을 쌓았고 고전 영화 거장들의 연출 기법을 익혔다.

곧 LA로 건너가 '타깃'(1968)으로 데뷔한 그는 1970년대 초반 '라스트 픽처 쇼' 등 출세작을 잇달아 내놓았다. 할리우드 진출 5년 만에 달성한 눈부신 성과였다.

하지만, 이후의 작품들은 평단의 외면을 받았다. 고전 영화의 문법을 넘어서는 자신만의 독창적인 연출 기법을 보여주지 못했기 때문이다.

마치 영화와도 같았던 복잡한 사생활도 보그다노비치 감독의 발목을 잡았다.

그는 영화 제작 협력자였던 폴리 플랫과 결혼 생활 도중 '라스트 픽처 쇼'의 여배우 시빌 셰퍼드와 불륜을 저질렀다.

'라스트 픽처 쇼'를 연출한 피터 보그다노비치 감독
'라스트 픽처 쇼'를 연출한 피터 보그다노비치 감독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1980년대에는 플레이보이지 모델 출신의 기혼녀 도로시 스트래튼과 몰래 교제했고, 이 불장난은 스트래튼 남편이 총을 쏴 아내를 살해하고 스스로 목숨을 끊는 비극으로 끝을 맺었다.

이후 쉰 살을 바라보는 나이에 29살 연하의 스트래튼 여동생과 결혼했고 10여 년 뒤 이혼해 연예가의 지면을 장식하기도 했다.

할리우드 영화계는 파란만장했던 삶을 마감한 보그다노비치 감독에게 일제히 애도를 표했다.

코폴라 감독은 "그는 위대한 예술가였다"며 명복을 빌었고, 기예르모 델 토로 감독은 "영화 예술의 챔피언"이라는 헌사를 썼다.

뉴욕타임스(NYT)는 "보그다노비치는 1970년대 가장 유명한 감독이자 가장 외면받은 감독이기도 했다"며 "그의 경력은 할리우드 드라마였다"고 평했다.

jamin7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