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스타벅스, 7년 6개월만에 음료가격 인상…"원두가격 상승"

송고시간2022-01-07 08:50

beta

스타벅스 코리아는 오는 13일부터 일부 음료 가격을 100∼400원씩 인상한다고 7일 밝혔다.

스타벅스는 "현재 판매 중인 음료 53종 중 카페 아메리카노, 카페 라떼를 포함한 46종의 가격이 인상된다"며 "최근 급등한 원두 가격 등 각종 원·부재료와 코로나19로 인한 국제 물류비 상승 등 가격 압박 요인이 누적돼 음료 가격을 올리게 됐다"고 설명했다.

스타벅스의 음료 가격 인상은 2014년 7월 이후 약 7년 6개월 만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스타벅스, 음료 46종 가격 인상
스타벅스, 음료 46종 가격 인상

(서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스타벅스가 오는 13일부터 음료 46종에 대한 가격을 인상하기로 했다.
스타벅스의 음료 가격 인상은 2014년 7월 이후 약 7년 6개월 만이다.
사진은 7일 서울 중구 스타벅스 프레스센터점. 2022.1.7 utzza@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영섭 기자 = 스타벅스 코리아는 오는 13일부터 일부 음료 가격을 100∼400원씩 인상한다고 7일 밝혔다.

스타벅스는 "현재 판매 중인 음료 53종 중 카페 아메리카노, 카페 라떼를 포함한 46종의 가격이 인상된다"며 "최근 급등한 원두 가격 등 각종 원·부재료와 코로나19로 인한 국제 물류비 상승 등 가격 압박 요인이 누적돼 음료 가격을 올리게 됐다"고 설명했다.

스타벅스의 음료 가격 인상은 2014년 7월 이후 약 7년 6개월 만이다.

구체적으로 카페 아메리카노·카페 라떼·카푸치노 등 23종은 400원, 카라멜 마키아또·스타벅스 돌체 라떼·더블 샷 등 15종은 300원, 프라푸치노 등 7종은 200원, 돌체 블랙 밀크티 1종은 100원이 각각 인상된다.

스타벅스 관계자는 "지금까지는 직간접적인 비용 절감 등을 통해 가격 인상 요인을 내부적으로 흡수해왔다"며 "앞으로 개인컵 이용 고객을 위한 혜택 등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스타벅스, 7년 6개월 만에 가격 인상
스타벅스, 7년 6개월 만에 가격 인상

(서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스타벅스가 오는 13일부터 음료 46종에 대한 가격 인상 방침을 밝힌 7일 서울 중구 스타벅스 프레스센터점에 안내문이 붙어 있다.
스타벅스의 음료 가격 인상은 2014년 7월 이후 약 7년 6개월 만이다. 2022.1.7 utzza@yna.co.kr

younglee@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UXCed5D3Pe8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