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오스템임플란트 '오너 리스크' 논란…'터질 게 터졌다'

송고시간2022-01-09 06:01

beta

코스닥 상장사 오스템임플란트[048260]가 1천980억원 규모 횡령 사건을 계기로 부실 경영과 '오너 리스크' 논란에 휩싸였다.

9일 코스닥시장 안팎에선 오스템임플란트는 최 회장도 과거 횡령 사건으로 실형을 받는 등 오너 리스크에 노출돼 있어 터질 게 터졌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이번 사태가 장기화하면 최 회장은 직접적인 연관이 없다고 결론이 나더라도 대주주 책임론이 다시 불거질 것으로 보인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연합뉴스) 윤선희 이미령 기자 = 코스닥 상장사 오스템임플란트[048260]가 1천980억원 규모 횡령 사건을 계기로 부실 경영과 '오너 리스크' 논란에 휩싸였다.

회사 측은 이번 사건에 창업주이자 최대 주주인 최규옥 회장 등 윗선 개입은 없었다고 선을 그었다.

그러나 9일 코스닥시장 안팎에선 오스템임플란트는 최 회장도 과거 횡령 사건으로 실형을 받는 등 오너 리스크에 노출돼 있어 터질 게 터졌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이번 사태가 장기화하면 최 회장은 직접적인 연관이 없다고 결론이 나더라도 대주주 책임론이 다시 불거질 것으로 보인다.

오스템임플란트
오스템임플란트

[오스템임플란트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 오너 리스크 우려…회장도 횡령·주식 투자

오스템임플란트는 2014년에도 임직원들의 횡령 혐의로 주식 거래가 정지된 적이 있다.

당시 대표이사이던 최 회장과 전·현직 임직원들은 치과의사들에게 수십억원의 불법 리베이트 제공과 배임·횡령 등의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이 사안으로 최 회장은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횡령·배임) 혐의로 징역 3년, 집행유예 4년을 선고받았다.

전문경영인을 영입한 최 회장은 미등기 임원으로 있으면서도 지속적인 주식 투자 등으로 시장에서 관심을 받아왔다.

특히 지난해 11∼12월 코스닥 상장사 APS홀딩스 주식을 추가로 늘려 269억원 규모의 177만3천39주(8.69%)를 보유하고 있다고 지난 7일 공시했다.

최 회장은 또 지난달 23일 기준 오스템임플란트 주식 175만8천708주(12.3%)를 담보로 증권사들로부터 1천100억원을 대출받았고, 2019년 9억4천만원, 2020년 5억원의 보수까지 챙겼다.

오스템임플란트 역시 대규모 현금을 단순 예·적금 등으로 보유하고 있어 시선을 끈다.

지난해 3분기 말 기준 오스템임플란트의 보유 현금은 3천200억원으로 순자산보다 600억원 많다. 여기에 단기 금융상품 479억원을 합친 현금성 자산은 3천680억원에 이른다.

'1천880억원 횡령' 오스템 직원, 경기 파주서 검거
'1천880억원 횡령' 오스템 직원, 경기 파주서 검거

(서울=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경찰은 회삿돈 1천880억원을 빼돌린 혐의를 받는 오스템임플란트 직원 이 모(45) 씨를 5일 검거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이 모 씨가 6일 오전 서울 강서경찰서로 들어서는 모습. 2022.1.6 pdj6635@yna.co.kr

◇ 1천980억원 횡령·주식매매 '개입 의혹' 놓고 갑론을박

문제는 회삿돈 1천980억원을 횡령한 혐의로 구속된 이모(45)씨에 대한 조사 과정 등에서 '윗선 지시' 의혹 등이 제기됐다는 점이다.

오스템임플란트 재무팀장이던 이씨는 지난해 3월께부터 그해 말까지 총 8차례에 걸쳐 회삿돈 1천980억원을 횡령한 혐의로 구속됐다.

앞서 시민단체 서민민생대책위원회도 최 회장과 엄태관 대표를 횡령과 자본시장법 위반 혐의로 서울경찰청에 고발했다.

이 단체는 이씨가 지난해 10월 1천400억원 규모의 동진쎄미켐 주식에 투자한 점을 들어 "단순 자금관리 직원의 단독 범행이 아닐 수 있다"고 주장했다.

한국거래소는 이씨의 동진쎄미켐 주식 대량 매매와 관련해 불공정거래가 있었는지를 들여다보고 있다.

오스템임플란트는 '윗선 지시' 주장을 강하게 부인했다.

회사는 "이번 사건은 이씨가 지난해 10월 잔액 증명 시스템을 조작해 개인 계좌로 빼돌리는 방식으로 회사 자금을 횡령한 개인의 일탈 행위"라며 윗선 개입설에 선을 그었다.

그러면서 "회장은 어떠한 개입이나 지시를 한 일이 전혀 없다"며 "허위사실을 유포할 시에는 강력한 법적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indig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