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왕이 중국 외교부장 "아프리카의 뿔 지역 특사 임명할 것"(종합2보)

송고시간2022-01-06 19:06

beta

동아프리카를 순방 중인 왕이(王毅)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해당 지역인 '아프리카의 뿔' 담당 특사를 임명할 것이라고 밝혔다고 로이터통신이 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왕 부장은 이날 케냐 몸바사에서 카운터파트인 레이첼 오마모 외교장관과 기자회견에서 중국은 아프리카의 뿔 지역의 안보 문제를 극복하는 노력을 지원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새해 첫 해외 순방지로 에리트레아를 방문한 왕 부장은 이사이아스 아페웨르키 대통령을 만나 이같이 말했다고 6일 중국 외교부가 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케냐 방문…美제재 에리트레아선 "일방제재 반대"

아프리카 순방차 케냐 방문한 왕이 중국 외교부장
아프리카 순방차 케냐 방문한 왕이 중국 외교부장

(몸바사 AFP=연합뉴스) 아프리카를 순방 중인 왕이 중국 외교 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왼쪽)이 6일(현지시간) 케냐 몸바사에서 레이첼 오마모(오른쪽) 외무장관과 양자 회담 전 팔꿈치 인사를 하고 있다. 왕이 부장은 에리트레아, 케냐, 코모로 등 동아프리카 3개국을 차례로 방문 중이다. 중국은 외교부장이 새해 첫 방문지로 아프리카를 택하는 전통을 30년 넘게 고수하고 있다. 2022.1.6 sungok@yna.co.kr

(베이징·요하네스버그=연합뉴스) 김진방 김성진 특파원 = 동아프리카를 순방 중인 왕이(王毅)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해당 지역인 '아프리카의 뿔' 담당 특사를 임명할 것이라고 밝혔다고 로이터통신이 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왕 부장은 이날 케냐 몸바사에서 카운터파트인 레이첼 오마모 외교장관과 기자회견에서 중국은 아프리카의 뿔 지역의 안보 문제를 극복하는 노력을 지원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아프리카의 뿔은 대륙 동쪽 끝에 코뿔소 뿔처럼 뾰족 튀어나온 지역으로, 소말리아 반도를 일컫는다. 한반도 면적의 9배쯤 되는 200만㎢에 소말리아, 에리트레아, 지부티, 에티오피아, 케냐 등이 자리하고 있다.

케냐는 인접한 에티오피아의 티그라이 내전을 중단하기 위한 외교적 노력에 적극적이다.

왕 부장은 전날 에리트레아 대통령과 만나 "에리트레아가 외부 간섭과 일방적 제재에 반대한다는 것을 확고히 지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에리트레아는 티그라이 내전에 개입해 미국의 제재를 받고 있다.

새해 첫 해외 순방지로 에리트레아를 방문한 왕 부장은 이사이아스 아페웨르키 대통령을 만나 이같이 말했다고 6일 중국 외교부가 전했다.

왕 부장은 또 "중국 기업의 적극적인 에리트레아 개발 참여를 독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아페웨르키 대통령은 "에리트레아는 중국의 주권과 독립을 굳게 지지하고 존중하고 있다"면서 "중국의 발전 경험을 벤치마킹해 인프라, 광물자원, 농업, 인적자원 등 각 분야의 협력을 심화하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화답했다.

왕 부장은 오스만 살레 외교장관과 만나 전략적 동반자 관계와 중-아프리카 협력 포럼의 틀 안에서 실무 협력을 활성화하는 내용의 공동성명에 서명했다.

왕 부장은 에리트레아 방문을 마친 뒤 5일 늦게 케냐의 인도양 항구도시 몸바사에 도착했다고 AFP통신이 전했다.

그는 6일 케냐에서 중국이 자금을 지원한 인프라 프로젝트를 시찰하고 우후루 케냐타 케냐 대통령과 경제 협력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중국은 몸바사 항구에 더 큰 유조선이 정박할 수 있도록 3억5천300만 달러(약 4천245억 원) 규모의 새 터미널을 짓고 있다.

중국은 케냐에 세계은행(WB) 다음으로 많은 신용을 제공하고 있다. 2017년 몸바사에서 개통한 철도는 중국이 50억 달러를 공사에 빌려줬으며 이는 케냐 독립 후 가장 값비싼 인프라 프로젝트였다.

중국은 그러나 고리의 차관으로 케냐를 비롯해 아프리카에 감당할 수 없는 '채무의 덫'을 놓고 있다는 서구의 비판을 의식해, 최근 아프리카 인프라 투자에서 교역 강화 쪽으로 무게중심을 옮기고 있다고 로이터통신이 전했다.

케냐 외교부는 왕 부장의 방문을 '역사적'이라고 부르면서 안보, 보건, 기후변화, 녹색 기술 이전 등을 논의하고 새로운 양자 협정이 서명될 것이라고 말했다.

왕 부장은 이후 인도양 섬나라 코모로를 끝으로 아프리카 순방을 마무리하고, 인도양의 남아시아 국가 몰디브와 스리랑카까지 일대일로 연결 거점을 차례로 찾을 예정이다.

나이로비 대학의 국제관계학 교수인 피터 카그완자는 로이터에 코모로 방문도 중국의 교역 이해와 연관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에리트레아 방문해 대통령과 악수하는 왕이 중국 외교부장
에리트레아 방문해 대통령과 악수하는 왕이 중국 외교부장

(에리트레아 신화=연합뉴스) 아프리카 에리트레아를 방문한 왕이 중국 외교 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왼쪽)이 5일(현지시간) 수도 아스마라에서 이사이아스 아페웨르키 대통령과 악수하고 있다. 왕 부장의 이번 방문은 1991년부터 32년째 이어져 온 중국 외교부장의 새해 첫 방문지를 아프리카로 한다는 전통을 따른 것이다. 에리트레아는 중국 최초 해외 군사기지가 들어선 지부티의 인접 국가로 아덴만 초입에 자리해 전략적으로 중요한 의미가 있는 국가다. 2022.1.6 knhknh@yna.co.kr

chinakim@yna.co.kr, sungj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