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中외교부장, 美제재 에리트레아 찾아 "일방제재 반대"

송고시간2022-01-06 10:53

beta

왕이(王毅)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은 5일(현지시간) 아프리카 에리트레아 대통령과 만나 "에리트레아가 외부 간섭과 일방적 제재에 반대한다는 것을 확고히 지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에리트레아는 인접국 에티오피아의 티그라이 내전에 개입해 미국의 제재를 받고 있다.

새해 첫 해외 순방지로 에리트레아를 방문한 왕 부장은 이사이아스 아페웨르케 대통령을 만나 이같이 말했다고 6일 중국 외교부가 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베이징=연합뉴스) 김진방 특파원 = 왕이(王毅)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은 5일(현지시간) 아프리카 에리트레아 대통령과 만나 "에리트레아가 외부 간섭과 일방적 제재에 반대한다는 것을 확고히 지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에리트레아는 인접국 에티오피아의 티그라이 내전에 개입해 미국의 제재를 받고 있다.

새해 첫 해외 순방지로 에리트레아를 방문한 왕 부장은 이사이아스 아페웨르케 대통령을 만나 이같이 말했다고 6일 중국 외교부가 전했다.

왕 부장은 또 "중국 기업의 적극적인 에리트레아 개발 참여를 독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이사이아스 대통령은 "에리트레아는 중국의 주권과 독립을 굳게 지지하고 존중하고 있다"면서 "중국의 발전 경험을 벤치마킹해 인프라, 광물자원, 농업, 인적자원 등 각 분야의 협력을 심화하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화답했다.

왕 부장은 오스만 살레 외교장관과 만나 전략적 동반자 관계와 중-아프리카 협력 포럼의 틀 안에서 실무 협력을 활성화하는 내용의 공동성명에 서명했다.

왕 부장은 에리트레아 방문을 마친 뒤 케냐와 코모로 등 아프리카 국가를 방문하고, 이어 인도양의 몰디브와 스리랑카까지 일대일로 연결 거점을 차례로 찾을 예정이다.

에리트레아 대통령-중국 외교부장 회담
에리트레아 대통령-중국 외교부장 회담

[중국 외교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china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