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일본 코로나 6차 확산…"미군기지 때문에 오미크론 확산"(종합)

송고시간2022-01-06 18:27

beta

새해 들어 일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급증세를 보이면서 제6파(6차 유행) 초입에 들어선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주일미군기지가 코로나19의 변이인 오미크론을 확산하는 원흉으로 지목되고 있다.

6일 현지 방송 NHK 등의 집계에 따르면 이날 일본 전역에서 새롭게 확인된 코로나19 감염자는 4천명을 넘은 것으로 중간집계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미 국무장관에 '방역 강화' 요구…오키나와 등 3개현 비상조치 가능성

3개월여 만에 최다…연말연시 귀성으로 각지로 펴져

주일 미군기지
주일 미군기지

(야마구치 교도=연합뉴스) 6일 오후 일본 야마구치(山口)현 소재 미군 이와쿠니(岩國)기지에 일장기와 성조기가 게양돼 있다.

(도쿄=연합뉴스) 박세진 이세원 특파원 = 새해 들어 일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급증세를 보이면서 제6파(6차 유행) 초입에 들어선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특히 주일미군기지가 코로나19의 변이인 오미크론을 확산하는 원흉으로 지목되고 있다.

이에 따라 일본 정부는 미군기지가 있는 오키나와현 등이 요청한 비상조치의 적용 여부를 7일 중 결정할 예정이다.

◇ 6일 4천명대…전날 대비 50% 이상 급증

6일 현지 방송 NHK 등의 집계에 따르면 이날 일본 전역에서 새롭게 확인된 코로나19 감염자는 4천명을 넘은 것으로 중간집계됐다. 전날(2천638명)보다 50% 이상 불어난 규모다. 이는 도쿄 등지에 긴급사태가 발효 중이던 작년 9월 18일(4천700명) 이후 3개월여 만에 최대다.

지난달 31일 세밑 나들이 인파로 붐비는 도쿄 우에노 아메요코 시장 모습.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달 31일 세밑 나들이 인파로 붐비는 도쿄 우에노 아메요코 시장 모습.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일본에선 도쿄올림픽·패럴림픽 기간으로 제5파가 절정을 이룬 작년 8월 20일 하루 신규 확진자가 2만5천명을 넘기도 했다.

그러나 백신 접종률이 높아진 영향 등으로 그 후로 신규 감염이 진정되면서 전국 47개 도도부현(都道府縣·광역자치단체) 가운데 수도 도쿄를 비롯한 27개 지역에 발효했던 긴급사태와 '만연방지 등 중점조치'를 작년 10월 1일부터 모두 해제했다.

이후 신규 확진자 수는 작년 12월 중순까지 200명 미만까지 떨어졌는데 유동 인구가 급격히 증가한 연말연시를 거치면서 급증세로 돌아섰다.

일본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발생 추이. [자료 출처=NHK]

일본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발생 추이. [자료 출처=NHK]

일본 전문가들은 재확산세로 돌아선 것은 전염성이 한층 강한 오미크론이 주된 감염원으로 대체되고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지적하고 있다.

아사히신문에 따르면 전날 아오모리(靑森) 등 6개 현에서 오미크론 감염자가 처음 확인돼 전국 47개 도도부현 가운데 오미크론이 퍼진 곳이 36개 지역으로 늘었다.

신규 감염자가 5일 244명에서 6일 505명으로 늘어난 오사카부의 요시무라 히로후미(吉村洋文) 지사는 감염 확대 속도가 빠르다며 "제6파의 초입"이라고 말했다.

◇ '방역 체계 허술' 미군기지 통해 확산…오키나와현 등 준 긴급사태 요청

감염자가 가장 많이 나오는 곳은 방역 체계가 느슨한 주일미군 기지를 통해 오미크론을 비롯한 코로나19 바이러스가 확산한다는 지적이 나오는 오키나와다.

주일미군 기지가 집중된 오키나와(沖繩)현의 감염 확산이 가장 심각하다.

오키나와에서는 6일 981명의 확진자가 새로 파악돼 작년 8월 2일 세운 최다 기록(809명)을 갈아치웠다. 일주일 전(50명)의 20배에 육박하는 수준이다.

미군이 알려온 신규 확진자는 162명이다.

미군의 허술한 방역이 전염력이 강한 오미크론 확산의 원인으로 꼽힌다.

요미우리신문의 보도에 의하면 주일미군은 작년 9월 3일부터 12월 하순까지 미국에서 일본으로 가는 부대원에 대해 출발 시 유전자 증폭(PCR) 검사를 시행하지 않았다.

미군이 마스크를 쓰지 않고 외출하거나, 음주 운전을 하다가 체포되는 등 문제를 일으키는 사건까지 이어졌다.

PCR 검사 생략은 뒤늦게 공개됐으며 일본 정부가 철저한 대응을 요구했을 때는 이미 기지 안팎으로 오미크론이 확산하고 있었다.

일본 오키나와현 소재 미군 후텐마 비행장
일본 오키나와현 소재 미군 후텐마 비행장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미군 이와쿠니(岩國) 기지가 소재한 야마구치(山口)현에서는 확진자가 5일 104명에서 6일 181명으로 늘었는데 6일 확진자 가운데 81명이 기지가 있는 이와쿠니시 거주자였다.

가나가와(神奈川)현에 있는 미 해군 아쓰기(厚木)기지와 육군 기지 캠프 자마(座間)에서 전날까지 각각 69명, 12명의 확진자가 나오는 등 일본 각지의 미군 기지를 중심으로 감염 확산이 이어지고 있다.

다마키 데니(玉城デニ) 오키나와현 지사는 "오미크론 감염 확대의 큰 원인 중 하나는 미군기지라는 점이 틀림없다"며 "철저한 대응을 요구하고 싶다"고 말했다.

미군의 허술한 방역에 대한 비판이 고조하는 가운데 하야시 요시마사(林芳正) 일본 외무상은 6일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과 통화하며 주일 미군의 외출 제한을 포함한 감염 방지책을 강화해달라고 요청했다.

주일미군사령부는 음성 판정이 나올 때까지 적용하는 이른바 행동 제한 기간에는 공공장소나 기지 내 시설에서 마스크를 의무적으로 착용하도록 하고, 기지 밖으로 나갈 때는 백신 접종 여부와 관계없이 마스크를 철저히 착용하도록 한다고 6일 발표했다.

이날 도쿄에서도 전날(390명)보다 대폭 늘어난 641명의 확진자가 추가로 파악되는 등 이미 전국적인 감염 확산을 피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일본 정부는 확산세가 심각한 오키나와, 야마구치, 히로시마 등 3개 현에 긴급사태 전 단계의 방역 대책인 중점조치 적용 여부를 7일 결정할 예정이다.

중점조치 적용 지역에선 지자체장이 음식점 등에 영업시간 단축을 요청하거나 명령할 수 있고, 이를 위반하는 업주에게는 20만엔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오키나와현 등은 음식점 영업시간 단축을 요청할 방침이다.

이에 따라 오키나와현 등에 중점조치가 적용되면 작년 10월 4일 기시다 정권이 출범한 이후로 첫 사례가 된다. 

sewon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