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현대엔지니어링, 암모니아 분해 청정수소 생산 사업 진출

송고시간2022-01-06 09:36

beta

현대엔지니어링이 차세대 친환경 원료로 꼽히는 암모니아를 이용한 청정 수소 생산 사업에 진출한다.

현대엔지니어링은 암모니아 기반 수소 생산 기술을 보유한 국내 벤처기업 AAR사와 투자 협약을 맺고 '암모니아 분해 수소 생산 시스템'에 대한 사업화를 추진한다고 6일 밝혔다.

현대엔지니어링은 최근 이산화탄소 발생량의 지속적인 증가로 인한 기후변화와 환경문제가 전 세계의 화두로 떠오름에 따라 수소 생산 과정에서 이산화탄소를 발생시키지 않는 친환경 수소 생산 기술에 주목했다고 설명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국내 벤처 AAR사와 투자 협약…수소 충전소·생산 플랜트 운영

(서울=연합뉴스) 서미숙 기자 = 현대엔지니어링이 차세대 친환경 원료로 꼽히는 암모니아를 이용한 청정 수소 생산 사업에 진출한다.

현대엔지니어링은 암모니아 기반 수소 생산 기술을 보유한 국내 벤처기업 AAR사와 투자 협약을 맺고 '암모니아 분해 수소 생산 시스템'에 대한 사업화를 추진한다고 6일 밝혔다.

이는 암모니아를 자발적 전기화학 반응으로 분해해 이산화탄소를 발생시키지 않으면서 고순도(99.99%)의 수소를 생산하는 시스템을 상용화하는 것이다.

현대엔지니어링 김창학 대표이사(사진 중간), 김건태 ㈜에이에이알 공동대표(오른쪽), 양예진 ㈜에이에이알 공동대표(왼쪽)가 '암모니아 개질 수소 사업' 추진을 위한 사업협력 및 투자 계약을 체결하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현대엔지니어링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현대엔지니어링 김창학 대표이사(사진 중간), 김건태 ㈜에이에이알 공동대표(오른쪽), 양예진 ㈜에이에이알 공동대표(왼쪽)가 '암모니아 개질 수소 사업' 추진을 위한 사업협력 및 투자 계약을 체결하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현대엔지니어링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현대엔지니어링은 최근 이산화탄소 발생량의 지속적인 증가로 인한 기후변화와 환경문제가 전 세계의 화두로 떠오름에 따라 수소 생산 과정에서 이산화탄소를 발생시키지 않는 친환경 수소 생산 기술에 주목했다고 설명했다.

현대엔지니어링과 AAR이 공동 개발하는 암모니아 분해 수소 생산 방식은 수용액 상태의 암모니아를 자발적 전기화학반응으로 분해해 최소한의 에너지 투입으로 수소를 생산한다. 별도의 수소 분리 공정 없이 고순도 수소 생산이 가능하다는 점에서 기존 생산방식과 차별화된다.

암모니아는 또 부피가 적어 1개 컨테이너 규모의 수소 생산 시스템으로 하루 약 50대 분량의 수소차 '넥쏘' 충전이 가능한 300kg의 수소를 생산할 수 있어 가격 경쟁력이 높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현대엔지니어링은 단기적으로 수소 충전소와 산업용 수소 생산 플랜트에 대한 투자·운영을 추진한다.

수소 수요처에 암모니아 분해 수소 생산 설비를 설치해 현장에서 바로 청정수소를 생산해 공급하는 사업 모델이다.

중장기적으로는 발전소와 건물용 연료전지에 해당 설비를 공급·설치하는 사업 등도 추진할 계획이다.

현대엔지니어링 관계자는 "앞서 이산화탄소 저감과 자원화, 폐플라스틱 자원화를 통한 청정수소 생산 사업에 이어 이번에 암모니아를 활용한 청정수소 생산 사업에까지 진출하게 됐다"며 "탄소중립 실현에 기여하고 고순도 수소 생산을 통해 현대자동차그룹 수소밸류체인의 한 축을 담당할 것"이라고 말했다.

sm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