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정재 등 '오징어게임' 관계자들 골든글로브 시상식 불참

송고시간2022-01-06 08:11

beta

미국 영화·방송업계가 골든글로브 보이콧 움직임을 보이는 가운데 넷플릭스 한국 오리지널 드라마 '오징어 게임' 관계자들도 시상식에 불참하기로 했다.

6일 이정재 소속사 아티스트컴퍼니는 골든글로브 TV 시리즈-드라마 부문 남우주연상 후보에 오른 이정재가 오는 9일(현지시간) 열리는 시상식에 참석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오징어 게임' 관계자들의 시상식 불참에는 골든글로브를 주관하는 미국 할리우드외신기자협회(HFPA)에 대한 현지의 싸늘한 분위기가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황동혁 감독·배우 오영수도 참석 안해…현지 보이콧 분위기 영향

배우 이정재
배우 이정재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강애란 기자 = 미국 영화·방송업계가 골든글로브 보이콧 움직임을 보이는 가운데 넷플릭스 한국 오리지널 드라마 '오징어 게임' 관계자들도 시상식에 불참하기로 했다.

6일 이정재 소속사 아티스트컴퍼니는 골든글로브 TV 시리즈-드라마 부문 남우주연상 후보에 오른 이정재가 오는 9일(현지시간) 열리는 시상식에 참석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아티스트컴퍼니 관계자는 "다른 일정과 시상식 참석에 따른 자가격리 기간 등을 고려할 때 참석이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또 황동혁 감독과 남우조연상 후보 배우 오영수(일남 역)도 시상식에 불참할 것으로 알려졌다.

'오징어 게임'은 골든글로브에 한국 드라마 최초로 TV 드라마 작품상과 남우주연상, 남우조연상 3개 부문 후보에 지명된 바 있다.

'오징어 게임' 관계자들의 시상식 불참에는 골든글로브를 주관하는 미국 할리우드외신기자협회(HFPA)에 대한 현지의 싸늘한 분위기가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골든글로브는 아카데미와 함께 미국 양대 영화 시상식으로 꼽히지만, 백인 위주의 회원 구성과 성차별 논란, 불투명한 재정 관리에 따른 부정부패 의혹이 불거지면서 최근 현지 영화계의 냉담한 반응에 직면한 상태다.

할리우드 스타들을 고객으로 둔 100여 개 홍보 대행사가 시상식 불참을 선언했고 주요 제작사들도 보이콧에 동참했다.

넷플릭스는 보이콧을 명시적으로 선언하지 않았지만 이번 시상식에 '오징어 게임'을 비롯한 작품들을 출품하지 않았다. 후보 선정은 출품 여부와는 상관없이 이뤄진다.

aeran@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ArzHfiLhSKA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