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2년여 만에 추진 한미일 국방장관 회담, 코로나 여파로 연기(종합)

송고시간2022-01-06 11:29

beta

이달 중순 미국 하와이에서 열릴 예정이던 한미일 3국 국방(방위) 장관 회담이 연기됐다.

6일 교도통신과 NHK에 따르면 한미일은 로이드 오스틴 미 국방장관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리고 코로나19 변이인 오미크론이 하와이 등에서 급속히 퍼지고 있는 점을 고려해 애초 오는 13일(현지시간)로 일정을 잡았던 회담을 미루기로 했다.

2019년 11월 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 확대 국방장관 회의 당시에 이어 2년여 만에 개최 일정이 잡힌 이번 3국 회담에는 서욱 국방장관, 오스틴 장관, 기시 노부오(岸信夫) 방위상이 참석할 예정이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당초 이달 중 개최 검토…국방부 "추후 개최시점, 아직 논의안돼"

(서울·도쿄=연합뉴스) 박세진 특파원 정빛나 기자 = 이달 중순 미국 하와이에서 열릴 예정이던 한미일 3국 국방(방위) 장관 회담이 연기됐다.

6일 교도통신과 NHK에 따르면 한미일은 로이드 오스틴 미 국방장관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리고 코로나19 변이인 오미크론이 하와이 등에서 급속히 퍼지고 있는 점을 고려해 애초 오는 13일(현지시간)로 일정을 잡았던 회담을 미루기로 했다.

2019년 11월 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 확대 국방장관 회의 당시에 이어 2년여 만에 개최 일정이 잡힌 이번 3국 회담에는 서욱 국방장관, 오스틴 장관, 기시 노부오(岸信夫) 방위상이 참석할 예정이었다.

작년 12월 2일 서울 국방부 청사에서 한미안보협의회(SCM) 공동기자회견을 마친 뒤 주먹인사를 하는 서욱 국방장관과 로이드 오스틴 미 국방장관. [연합뉴스 자료사진]

작년 12월 2일 서울 국방부 청사에서 한미안보협의회(SCM) 공동기자회견을 마친 뒤 주먹인사를 하는 서욱 국방장관과 로이드 오스틴 미 국방장관.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런 상황에서 오스틴 장관이 지난 2일 자택에서 휴가 중 코로나19 의심 증상이 나타나 검사한 결과 양성으로 나왔다고 밝혔다.

한미일 3국은 오스틴 장관의 코로나19 감염이 확인된 뒤 한때 온라인 회의를 검토하다가 아예 연기하는 쪽으로 결정한 것으로 보인다.

NHK는 한미일이 오스틴 장관의 감염과 미국 내의 감염 확산으로 대면 개최를 보류하기로 했고, 현재로서는 온라인 개최도 예정돼 있지 않다며 향후 감염 확산 상황을 살피면서 다시 개최 일정을 잡기로 했다고 전했다.

문홍식 국방부 부대변인도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관련 질의에 "개최 시점은 아직 논의된 바 없고, 적절한 시점에 다시 협의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parksj@yna.co.kr

미일 국방장관 회의
미일 국방장관 회의

작년 3월 16일로이드 오스틴(왼쪽) 미국 국방장관과 기시 노부오(岸信夫) 일본 방위상이 일본 방위성에서 미일 국방장관 회의에 임하고 있다.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