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부선 KTX 탈선사고 복구 지연…오전 7시30분 이후 정상화

송고시간2022-01-06 06:17

beta

5일 충북 영동터널 부근에서 발생한 부산행 KTX-산천 열차 탈선사고 복구작업이 당초 예상보다 지연돼 6일 오전 7시 30분 이후에야 열차 운행이 정상화될 전망이다.

한국철도(코레일)에 따르면 6일 오전 5시 5분 서울역 출발 진주행 첫 열차부터 정상 운행을 목표로 전날부터 사고 현장에 350여명의 직원을 투입해 작업을 벌였으나 복구가 예상보다 늦어졌다.

하행선 KTX 열차는 복구가 끝날 때까지 1시간 내외 지연이 예상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하행선 대전∼동대구 구간 일반선 우회…상행선은 정상 운행

부산행 KTX-산천 탈선으로 운행 취소되는 열차도 속출
부산행 KTX-산천 탈선으로 운행 취소되는 열차도 속출

(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부산행 KTX-산천 열차가 영동터널 부근에서 탈선하는 사고가 난 5일 오후 서울역이 혼잡한 모습이다.
이날 사고로 경부고속철도 상·하행선 전 구간에서 열차 운행이 최장 2시간 40분가량 지연되면서 서울역과 대전역 등 각 역에서 큰 혼잡이 빚어졌다. 2022.1.5 kane@yna.co.kr

(대전=연합뉴스) 유의주 기자 = 5일 충북 영동터널 부근에서 발생한 부산행 KTX-산천 열차 탈선사고 복구작업이 당초 예상보다 지연돼 6일 오전 7시 30분 이후에야 열차 운행이 정상화될 전망이다.

한국철도(코레일)에 따르면 6일 오전 5시 5분 서울역 출발 진주행 첫 열차부터 정상 운행을 목표로 전날부터 사고 현장에 350여명의 직원을 투입해 작업을 벌였으나 복구가 예상보다 늦어졌다.

이에 따라 경부고속철도 하행선(부산방면) 열차는 대전∼동대구 구간을 전날과 같이 일반선으로 우회하도록 하고, 상행선은 정상 운행하도록 했다.

하행선 KTX 열차는 복구가 끝날 때까지 1시간 내외 지연이 예상된다.

코레일은 기중기, 모터카 등 장비를 동원해 사고 차량 회수, 전기 공급선 해체, 기중기 투입, 차량 복구, 전기공급선 복구 등을 거쳐야 해 작업시간이 오래 걸리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번 사고로 5일 오후 늦게까지 KTX와 일반열차 등 120여개 열차가 최장 3시간 이상 지연 운행했고, 13개 열차는 운행이 취소됐다.

코레일 관계자는 "열차 이용에 불편을 드린 점 사과드리며, 빠른 복구와 안전한 운행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yej@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R_KwWj2atuI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