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금융위원장·금감원장 오늘 회동…금융안정 공조다질듯

송고시간2022-01-06 05:00

beta

고승범 금융위원장과 정은보 금융감독원장이 6일 회동해 금융안정 유지와 위기 대응에 공조 의지를 다진다.

금융위원회 관계자는 "고 위원장의 오늘 금감원 방문은 지난해 정은보 원장의 취임 후 방문에 대한 답방 형식의 신년 회동으로 금융당국이 긴밀하게 공조하겠다는 의지를 대내외에 드러내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금융권 관계자는 "윤석헌 전 금감원장 재임 기간에 금융사 종합검사와 경영진 제재 등으로 두 기관이 갈등을 빚고 신경전을 벌인 것은 공공연한 사실"이라며 "시장친화적 감독 기조를 표방한 정 원장 취임 이후 분위기가 반전했다"고 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작년 9월 금융위원회에서 면담한 고승범 금융위원장(오른쪽)과 정은보 금융감독원장
작년 9월 금융위원회에서 면담한 고승범 금융위원장(오른쪽)과 정은보 금융감독원장

[금융위원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하채림 기자 = 고승범 금융위원장과 정은보 금융감독원장이 6일 회동해 금융안정 유지와 위기 대응에 공조 의지를 다진다.

금융위원회 관계자는 "고 위원장의 오늘 금감원 방문은 지난해 정은보 원장의 취임 후 방문에 대한 답방 형식의 신년 회동으로 금융당국이 긴밀하게 공조하겠다는 의지를 대내외에 드러내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금융위원장이 직접 금감원에 가서 금감원장을 만난 것은 2015년 임종룡 당시 금융위원장의 진웅섭 금감원장 방문과 2019년 은성수 위원장의 윤석헌 원장 방문에 이어 3년 만이다.

임 전 위원장은 7년 전 방문 때 '金融改革 渾然一體(금융개혁 혼연일체)'라고 쓰인 서예 작품을 진 원장에게 선물하기도 했다.

이번 회동은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이 작년 상반기까지 불편했던 관계를 뒤로 하고 새로운 밀월관계로 접어든 변화를 보여주는 것으로도 해석된다.

금융권 관계자는 "윤석헌 전 금감원장 재임 기간에 금융사 종합검사와 경영진 제재 등으로 두 기관이 갈등을 빚고 신경전을 벌인 것은 공공연한 사실"이라며 "시장친화적 감독 기조를 표방한 정 원장 취임 이후 분위기가 반전했다"고 전했다.

금감원이 마련한 '법과 원칙에 따른 사전 예방적 검사체계 개편안'에 대해 금융위도 공감한 것으로 전해졌다.

금융위는 작년 말 금감원의 예산·인력 확충도 승인해 금감원이 구상한 대로 디지털 금융 담당 조직을 확대할 수 있었다.

금융위원회 관계자는 "코로나19 장기화와 각국의 통화정책 정상화에 따라 잠재 리스크가 커지고 있다"며 "이번 신년 회동은 두 기관이 힘을 합쳐 어려운 여건을 돌파하겠다는 메시지"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tr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