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트렌드지 '퍼포먼스 맛집' 향해 첫발…"이제 빛 발할 차례"

송고시간2022-01-05 17:22

beta

신인 보이그룹 트렌드지(TRENDZ)가 Z세대를 이끌어가는 중심이 되겠다는 목표로 가요계에 첫발을 내디뎠다.

트렌드지는 5일 서울 용산구 블루스퀘어에서 열린 데뷔 쇼케이스에서 "앞으로 일곱 멤버의 다양한 모습, 다양한 매력을 보여드리겠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블루 셋 챕터 1. 트랙스'로 데뷔…"초심 잃지 않고 나아갈 것"

그룹 트렌드지
그룹 트렌드지

[인터파크뮤직플러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예나 기자 = 신인 보이그룹 트렌드지(TRENDZ)가 Z세대를 이끌어가는 중심이 되겠다는 목표로 가요계에 첫발을 내디뎠다.

트렌드지는 5일 서울 용산구 블루스퀘어에서 열린 데뷔 쇼케이스에서 "앞으로 일곱 멤버의 다양한 모습, 다양한 매력을 보여드리겠다"고 밝혔다.

트렌드지는 하빛, 리온, 윤우, 한국, 라엘, 은일, 예찬으로 이뤄진 그룹이다.

팀명이 확정되기 전 '인터보이즈'라는 이름으로 활동했던 이들은 방탄소년단(BTS), NCT U, 스트레이 키즈 등 K팝 선배들의 무대를 따라 한 커버 영상을 공개하며 대중에게 이름을 알렸다.

맏형 하빛은 "오랜 기간 오늘만을 위해 달려왔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그런 만큼 기쁘고 설렌다. 그만큼 초심을 잃지 않고 열심히 앞을 향해 나아가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트렌드지의 첫 시작점은 '블루 셋 챕터 1. 트랙스'(BLUE SET Chapter1. TRACKS)이다.

윤우는 "'블루 셋'은 미지의 공간을, '트랙스'는 그 공간을 향해 가는 길에 이어진 발자국을 각각 의미한다"며 "살아가면서 힘든 과정을 겪지만, 이를 벗어나려는 노력을 음악으로 표현했다"고 설명했다.

그룹 트렌드지
그룹 트렌드지

[인터파크뮤직플러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은일은 "고단한 현실에서도 희망을 찾으려는 메시지를 전달하고자 했다"며 "티저 영상과 뮤직비디오에 새가 등장하는데 앞으로 어떤 이야기를 이끌어갈지 퍼즐을 맞추면 좋을 것"이라고 '조언'을 건넸다.

앨범에는 타이틀곡 'TNT'(Truth&Trust)와 '빌런'(Villain), '트라우마'(Trauma) 등 총 4곡이 담겼다.

한국은 TNT의 단어에는 '폭탄'이라는 뜻도 담겨 있다며 "어둠과 안개 속을 헤쳐나가기 위해 폭탄을 터뜨리고 마침내 자유를 향해 가는 우리만의 세계관을 담았다"고 강조했다.

이제 시작하는 단계인 만큼, 트렌드지는 앞으로 팬들과 자주 만나며 '퍼포먼스 강자'로 이름을 알리고 싶다고 강조했다.

라엘은 "드디어 세상에 한 발자국 내디뎠다. 이제는 빛을 발할 차례라고 생각한다"며 "'열정으로 불태우는 것 같다', '퍼포먼스가 강렬한 그룹이다'라는 인상을 남기고 싶다"고 말했다.

예찬은 강렬한 퍼포먼스가 강점이라고 소개하며 "퍼포먼스 맛집으로 기억되고 싶다"고 강조했다.

트렌드지의 데뷔 음반은 이날 오후 6시 각 음원 사이트에서 공개된다.

ye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