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총리 "누구도 소외되지 않도록 함께 회복하고 함께 일어서자"

송고시간2022-01-05 14:00

beta

김부겸 국무총리는 5일 "누구도 소외되지 않도록 모두 함께 회복하고, 모두 함께 일어서자"고 말했다.

김 총리는 이날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2022 중소기업인 신년인사회'에 참석, 인사말을 통해 "대기업뿐 아니라 중소기업·소상공인·벤처기업이 함께 회복하는 '포용적 회복' '온전한 회복'을 이뤄내자"며 이같이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중소기업인 신년인사회…"중소기업 R&D에 역대 최대 2조5천억 투자"

"지금은 가혹한 시간…훗날 성숙·도약 과정으로 기억되게 하자"

경제계 신년인사회서 인사말 하는 김부겸 총리
경제계 신년인사회서 인사말 하는 김부겸 총리

김부겸 국무총리가 지난 4일 오후 서울 중구 상의회관에서 열린 2022년도 경제계 신년 인사회에 참석해 새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조민정 기자 = 김부겸 국무총리는 5일 "누구도 소외되지 않도록 모두 함께 회복하고, 모두 함께 일어서자"고 말했다.

김 총리는 이날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2022 중소기업인 신년인사회'에 참석, 인사말을 통해 "대기업뿐 아니라 중소기업·소상공인·벤처기업이 함께 회복하는 '포용적 회복' '온전한 회복'을 이뤄내자"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지난해에는 코로나로 인한 불확실성에 더해서 글로벌 공급망의 차질과 원자재 가격 상승 등 난제가 겹치면서 우리 중소기업의 어깨가 그 어느 때보다 무거웠다. 하지만 여러 국가가 이런 문제들로 휘청일 때도 대한민국의 경제는 멈추지 않았다"고 치켜세웠다.

지난해 중소기업 수출액은 역대 최고치였던 2018년의 1천52억달러를 이미 11월에 돌파하며 신기록을 달성했다.

김 총리는 "우리 중소기업인들 덕분에 우리 경제가 가장 어려운 시기에도 가장 큰 성장을 끌어낼 수 있었다. 정말 존경스럽고 감사한 일"이라고도 했다.

이어 "중소기업들과 벤처기업들의 재도약을 위해 혁신창업사업화자금 등 5조6백억원의 정책자금도 공급될 것"이라며 "중소기업의 미래 먹거리를 위해 중소기업 연구·개발(R&D)에 역대 최대 규모 예산인 2조 5천억 원을 투입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또 "디지털·친환경·저탄소 경제로 전환하는 데 걸림돌이 되는 각종 규제는 과감하게 걷어내겠다"며 "혹시라도 정부가 놓친 구태의연한 규제가 있다면 여러분께서 언제든지 말씀해달라. 저희 정부가 할 수 있는 것은 끝까지 최선을 다하고, 다음 정부가 해야 할 것들도 잘 정리해서 넘겨주겠다"고 했다.

김 총리는 "지금 당장은 우리에게 너무나 가혹한 시간이지만, 먼 훗날 우리 후손들이 지금의 과정을 돌아보면 이 또한 대한민국이 성숙하고 도약하는 과정이었다고, 그렇게 기억되도록 만들자"고 격려하기도 했다.

chom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