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재명, 尹과 격차 커지니…與서 잦아드는 안철수 연합·연대론

송고시간2022-01-05 12:10

beta

더불어민주당 내에서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를 겨냥한 제3지대 연합·연대론이 잦아들고 있다.

지난해 연말까지만 해도 여권 대통합으로 진영 결속을 끝내자마자 새해에는 외연 확장을 위한 제3지대 공략에 당력을 모을 것 같은 분위기였으나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와의 지지율 격차가 커지자 당내 기류가 바뀌는 모습이다.

민주당에서 안 후보를 연대·연합 대상으로 처음 소환한 송영길 대표의 발언도 이전과 다른 모습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운 띄운 송영길 "이 후보와 결합 가능"→"단독 승리 노력"

김동연에는 종로 보선 차출론 등 아이디어 무성

손잡은 대선후보들
손잡은 대선후보들

(서울=연합뉴스) 25일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2021 코라시아포럼(THE KOR-ASIA FORUM 2021)'행사 개막에 앞서 정의당 심상정(오른쪽부터)·더불어민주당 이재명·국민의힘 윤석열·국민의당 안철수 대선후보가 손을 잡고 있다. 2021.11.25 [국회사진기자단] srbaek@yna.co.kr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더불어민주당 내에서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를 겨냥한 제3지대 연합·연대론이 잦아들고 있다.

지난해 연말까지만 해도 여권 대통합으로 진영 결속을 끝내자마자 새해에는 외연 확장을 위한 제3지대 공략에 당력을 모을 것 같은 분위기였으나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와의 지지율 격차가 커지자 당내 기류가 바뀌는 모습이다.

당장 민주당에서 안 후보를 연대·연합 대상으로 처음 소환한 송영길 대표의 발언도 이전과 다른 모습이다.

그는 지난달 26일 연합뉴스 인터뷰에서 "안 후보가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보다는 이재명 후보와 결합할 수 있다고 본다"면서 공개적으로 러브콜을 보냈다. 이 과정에서 그는 우리나라는 헌법상 내각을 구성할 때 국회의원이 겸직할 수 있는 총리, 부총리 등의 내각제적 특징이 있다는 점을 부각하면서 의지를 보이기도 했다.

그러나 그는 지난 3일에는 언론 인터뷰에서 자신의 발언과 관련, "우린 단독으로도 이길 수 있고 그렇게 하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전제한 뒤 "안 후보가 대한민국 미래발전을 위해 이 후보와 더 잘 어울릴 것이란 점을 지적한 것"이라며 발언 수위를 낮췄다.

이재명 후보도 애초 전날 신년 기자회견에 연합정부 구성 의지를 밝힐 가능성이 제기됐으나 실제로는 진영을 가리지 않고 인재를 두루 쓰겠다는 메시지만 담았다.

송 대표가 먼저 치고 나간 감이 있기는 하지만 제3지대에 대한 민주당의 태도가 전반적으로 소극적으로 바뀐 것은 최근 대선 판세가 크게 바뀌면서 구도가 다시 짜이는 흐름을 보이는 것과 맞물린 것으로 분석된다.

최근 여론조사에서 이 후보가 완만한 상승세를 보이는 가운데 윤 후보는 지지율이 크게 빠지는 흐름을 보였다. 나아가 윤 후보에서 이탈한 표심의 일부가 안철수 후보로 넘어가는 모습도 보인다.

이에 따라 민주당에서는 윤 후보와 지지율 격차가 커지면서 '단독 승리' 기대가 높아진 상태다. 여기에다 구도상 안 후보가 윤 후보와 단일화할 가능성이 높은 상태에서 민주당이 러브콜을 보내 안 후보를 굳이 띄워줄 필요가 없다는 말도 당내에서 나온다.

실제 이 후보도 지난 3일 JTBC에서 "(안 후보는) 오히려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와 단일화할 가능성이 더 크다"면서 "정치권 인사들이 단일화를 한다며 국민의 뜻과 무관하게 이합집산을 한다면 반감이 클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안 후보도 지난달까지만 해도 5% 안팎이던 지지율이 최근 두 자릿수로 훌쩍 뛰어오르면서 연일 대선 완주 의지를 불태우는 상황이다.

국민의당 이태규 의원은 KBS 라디오에서 여야의 구애에 대해 "안 후보와 손을 잡으면 무조건 이긴다는 기대치가 있는 거고, 그것이 안 된다면 각각 해서 서로 다 상대하고 단일화하는 거 막자, 이런 2가지 의도를 가진 것"이라고 분석하면서 독자 완주를 재천명했다.

다만 민주당은 여전히 새로운물결 김동연 후보에 대해서는 문을 열어두고 있다.

문재인 정부의 경제부총리 출신인 김 후보의 경우 민주당과 접점이 있는 데다 안정적 이미지, 행정 능력 등이 이 후보의 결합시 도움이 될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이런 이유로 김 후보의 종로 보선 차출설, 차기 내각 참여 등의 아이디어가 김 후보 본인의 의사와 무관하게 민주당 내에서 나오고 있다.

이와 관련, 이 후보는 4일 연합뉴스TV에 나와 "진영을 가리지 말고 모든 영역에서 최대한 인재를 발굴해 적재적소에 쓰는 것이 결국 통합의 길"이라며 "통합의 원칙하에 실용적 내각을 꾸릴 것"이라고 말했다.

gee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