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작년 초미세먼지 농도 평균 18㎍/㎥…2015년 관측 이래 최저

송고시간2022-01-05 12:00

beta

지난해 초미세먼지(PM2.5) 연평균 농도가 관측을 시작한 2015년 이래 가장 낮은 수치를 기록했다.

환경부는 지난해 초미세먼지 연평균 농도를 측정한 결과 2020년(19㎍/㎥)보다 1㎍/㎥ 감소한 18㎍/㎥를 기록했다고 5일 밝혔다.

전국 초미세먼지 연평균 농도는 2015년 26㎍/㎥를 기록한 뒤 2017년 25㎍/㎥, 2019년 2㎍/㎥, 2020년 19㎍/㎥, 2021년 18㎍/㎥로 감소세를 보여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좋음일수 전년보다 30일(153→183일) 증가·나쁨일수 3일(26→23일) 감소

국내정책 효과, 국외여건 개선, 양호한 기상 등 복합 작용

초미세먼지
초미세먼지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은경 기자 = 지난해 초미세먼지(PM2.5) 연평균 농도가 관측을 시작한 2015년 이래 가장 낮은 수치를 기록했다.

환경부는 지난해 초미세먼지 연평균 농도를 측정한 결과 2020년(19㎍/㎥)보다 1㎍/㎥ 감소한 18㎍/㎥를 기록했다고 5일 밝혔다.

이는 전국 503개 도시대기측정망의 관측값을 분석한 결과로, 17개 시도별 농도는 14∼21㎍/㎥ 수준이다.

환경부는 지난해 국내 초미세먼지 농도가 감소한 이유를 국내 정책의 효과, 국외 여건 개선, 양호한 기상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했기 때문으로 분석했다.

[그래픽] 연간 미세먼지 일수
[그래픽] 연간 미세먼지 일수

(서울=연합뉴스) 장예진 기자 = jin34@yna.co.kr

◇ 초미세먼지 농도 감소세…2015년 26㎍/㎥→2021년 18㎍/㎥

전국 초미세먼지 연평균 농도는 2015년 26㎍/㎥를 기록한 뒤 2017년 25㎍/㎥, 2019년 23㎍/㎥, 2020년 19㎍/㎥, 2021년 18㎍/㎥로 감소세를 보여왔다.

초미세먼지 '좋음'(15㎍/㎥ 이하) 일수는 183일로, 2020년 153일 대비 20% 증가했다. 2015년 63일과 비교하면 190% 증가했다.

초미세먼지 '나쁨'(36㎍/㎥ 이상) 이상 일수는 23일로, 2020년 26일과 비교해서 3일 감소해 약 12% 개선됐다. 2015년 62일보다는 39일(63%) 감소했다.

[표] 미세먼지 '좋음'∼'매우 나쁨' 연간 일수

구분 좋음(0~15 ㎍/㎥) 보통(16~35 ㎍/㎥) 나쁨(36~75 ㎍/㎥) 매우나쁨(76 ㎍/㎥ ~)
2019 115 203 41 6
2020 153 187 26 0
2021 183 159 22 1

환경부는 지난해 국내 초미세먼지 농도가 감소한 이유로 먼저 국내 정책이 효과가 있었다는 점을 꼽았다.

구체적으로 지난해 국내 산업계의 활동량 증가에도 초미세먼지 배출 저감을 위해 핵심 배출원을 관리하고 지원한 성과가 있었다고 자평했다.

산업 부문에서는 사업장 대기오염물질 총량 할당 등 덕분에 굴뚝자동측정기기(TMS) 부착 사업장 826곳의 2021년 초미세먼지 배출량이 3만 873t에 머물러 2020년 대비 약 5% 감소했다.

발전 부문에서는 2021년에 노후 석탄화력발전소 4기를 폐지해 2017년 이후 누적 10기를 폐지했다. 제2차 미세먼지 계절관리기간에는 최대 46기의 석탄화력발전소에서 상한 제약 등을 시행했다.

수송 부문에서는 배출가스 5등급 노후차량 대수가 2020년 12월 168만대에서 2021년 12월 131만대로 22% 감소했고, 전기·수소차를 누적 25만7천대 보급했다.

제3차 미세먼지 계절관리제(2021년 12월 1일∼2022년 3월 31일) 시행 첫 달의 실적도 좋았다.

자발적 감축 협약을 체결한 사업장 중 굴뚝감시체계(TMS)가 부착된 207개 사업장의 대기오염물질 배출 총량은 2020년 12월 대비 약 94t(5%), 계절관리제를 시행하기 전인 2018년 12월 대비 약 2천184t(52%) 감소했다.

수도권 5등급 차량 운행 제한의 경우 지난해 12월 중 23일간 시행됐으며, 하루 평균 1천984건(총 4만5천640건)이 적발됐다.

이 외에도 영농폐비닐·폐농약용기류 9천343t을 수거했고, 민간점검단 1천여 명이 날림먼지 발생 현장 등을 점검(2만 6천645건)해 위법 사항을 109건 적발했다.

◇ 중국 초미세먼지 농도 지속 감소…기상조건도 좋아

국외 여건 및 기상 조건 또한 초미세먼지 저감에 긍정적인 역할을 했다.

중국의 초미세먼지 농도는 지속적으로 감소해 작년 연평균 농도는 가장 낮은 수준을 보였다.

중국이 미세먼지 대책을 추진한 결과 중국 전역인 339개 지역의 2021년 1∼11월 초미세먼지 평균 농도는 29㎍/㎥를 기록했다. 이는 2020년 같은 기간(31㎍/㎥) 대비 6.5% 감소한 것이다.

[표] 중국 1∼ 11월 초미세먼지 현황(단위 : ㎍/㎥)

구분 ‘15 ‘16 ‘17 ‘18 ‘19 ‘20 ‘21
전국
(339개 도시)
52 44 42 38 35 31 29
베이징 74 67 60 52 42 39 34

기상의 경우 가장 큰 폭의 초미세먼지 농도 감소(3∼4㎍/㎥↓)를 보인 8∼10월과 가장 큰 폭의 증가(6㎍/㎥↑)를 보인 3월을 분석한 결과 풍향 변화, 황사 발생 등이 농도변화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판단된다.

2021년 8∼10월은 2020년 같은 기간과 비교해 동풍이 증가해 깨끗한 공기가 자주 유입됐다. 이에 농도가 낮아진 것으로 분석된다.

반면 2021년 3월은 황사(8일간 발생)와 잦은 대기 정체, 낮은 풍속 등으로 초미세먼지 농도에 불리하게 작용했다.

국립환경과학원과 국가미세먼지정보센터는 2021년 대기오염물질 배출량 변화 등 초미세먼지 개선 원인을 구체적으로 분석해 올해 상반기에 공개할 예정이다.

김승희 환경부 대기환경정책관은 "노후 석탄화력발전소 폐지, 사업장 배출량 감축, 배출가스 5등급 노후 차량 감소와 같은 여러 정책 덕분에 구체적인 성과가 나타나고 있다"며 "미세먼지 계절관리제 과제별 이행상황을 철저히 점검하고, 국내외 초미세먼지 상황을 면밀히 관찰해 남은 계절관리기간에 국민 건강을 보호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bookmani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