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정의선 "언젠가는 사람들이 휴대폰 대신 로봇개 데리고 다닐 것"

송고시간2022-01-05 11:01

beta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은 로보틱스를 모빌리티의 미래를 결정할 솔루션으로 지목하고, 로보틱스와 메타버스를 결합한 메타모빌리티를 차세대 성장동력으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정 회장은 4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만달레이베이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세계 최대 전자·IT 전시회 'CES 2022' 보도 발표회에서 취재진과 만나 "커넥티비티, 즉 사람과 로봇에 메타버스를 연결하는 것이 관심사"라며 "인류의 삶에 기여하고 싶기 때문에 투자한다"고 말했다.

그는 미래 성장동력으로 로보틱스를 강조하는 이유에 대해 "로봇이 점점 인간과 가까워지고 있기 때문"이라며 "매일 휴대폰을 들고 다니는 것처럼 언젠가는 사람들이 '스팟'(4족 보행로봇)을 데리고 다니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美 CES 현장에 4족 보행 로봇개 '스팟'과 함께 등장

"사람·로봇에 메타버스 연결이 관심…車사업도 계속"

(라스베이거스=연합뉴스) 김보경 기자 =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은 로보틱스를 모빌리티의 미래를 결정할 솔루션으로 지목하고, 로보틱스와 메타버스를 결합한 메타모빌리티를 차세대 성장동력으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다만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 기업으로의 전환에도 자동차 등 모빌리티가 중심이 될 것이라는 점도 재차 강조했다.

스팟과 함께 무대 오른 정의선
스팟과 함께 무대 오른 정의선

(라스베이거스=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이 4일 오후(현지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 만달레이베이 호텔에서 열린 프레스 컨퍼런스에서 보스턴 다이내믹스의 4족 보행 로봇 '스팟(Spot)'과 함께 무대에 오르고 있다. 2022.1.5 jieunlee@yna.co.kr

정 회장은 4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만달레이베이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세계 최대 전자·IT 전시회 'CES 2022' 보도 발표회에서 취재진과 만나 "커넥티비티, 즉 사람과 로봇에 메타버스를 연결하는 것이 관심사"라며 "인류의 삶에 기여하고 싶기 때문에 투자한다"고 말했다.

그는 미래 성장동력으로 로보틱스를 강조하는 이유에 대해 "로봇이 점점 인간과 가까워지고 있기 때문"이라며 "매일 휴대폰을 들고 다니는 것처럼 언젠가는 사람들이 '스팟'(4족 보행로봇)을 데리고 다니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 회장은 특히 메타버스와 모빌리티를 결합한 메타모빌리티를 미래 모빌리티 솔루션으로 제시하며 "이것만 해도 많은 기술이 필요하고, 가야 할 길이 멀다"면서도 "우리의 도전에는 한계가 없고, 우리는 우리의 한계에 도전한다"고 밝혔다.

메타모빌리티 상용화 시점에 대해서는 "잘 알 수 없지만 연구를 해가는 과정에서 정확한 기간이 나올 것 같다"며 "결국 메타버스에 달려있는데 기술이 굉장히 빠르게 발전하고 있는 만큼 가까운 미래에 로봇과 함께 메타버스 세계에 연결될 수 있다"고 전망했다.

정 회장은 메타모빌리티 상용화 시 제조업 등 생산 현장에 많은 영향이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그는 "최근 재택을 많이 하고 있지만, 공장(현장)에서는 전체가 나와 일하고 있다"며 "자동화가 되고 로봇이 일하게 되는 시대가 되면 집에서 자동으로 조정을 하는 부분이 실현되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이어 "집에서 증강현실(AR)을 통해 생산 현장을 점검할 수 있고 기계를 다룰 수 있고 그런 부분이 현실화할 것으로 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2022 CES 참석한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2022 CES 참석한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정 회장은 현대차[005380]는 올해 CES의 전시 주제를 친환경차나 자율주행차가 아닌 '미래 로보틱스 비전'로 정한 이유도 설명했다.

그는 "자동차에도 자율주행 로보틱스 기술이 들어가 있는데 로보틱스가 결국 자동차와도 다 연결되어 있기 때문"이라며 "로보틱스는 사람들의 생활과 밀접한 관계가 있기 때문에 이번 CES에서 저희가 생각하는 것을 평가받고, 방향성을 잡고 싶었다"고 강조했다.

그는 현대자동차그룹이 자동차 등 모빌리티 이외의 분야에 너무 집중하고 있다는 지적에 대해선 "자동차는 계속 있을 것 같다"며 힘줘 말했다.

정 회장은 "(글로벌 자동차 시장이) 올해 한 5∼8% 정도 성장할 것으로 보지만 반도체나 원자재 수급 상황을 봐야 할 것 같다"면서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가 진정되는 분위기로 가고 있는데 저희는 작년보다는 성장할 것으로 본다"고 전망했다.

최근 도요타와 폭스바겐의 배터리 합작 관련 발표에 대해선 "저희도 LG든 삼성이든 SK든 같이 할 분야가 있으면 어디서든 같이 할 것"이라고 답했다.

viv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