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집값 양극화 심화…서울-5대광역시 아파트값 8억5천만원 차이

송고시간2022-01-05 10:12

beta

문재인 정부가 지방 분권과 국가 균형발전을 핵심 국정 과제로 내세웠지만, 서울과 지방의 아파트값 격차는 더욱 벌어지고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5일 부동산정보제공업체 경제만랩이 KB국민은행 시계열 통계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현 정부가 출범한 2017년 5월 서울과 5대 광역시의 아파트 평균 매매 가격은 각각 6억708만원, 2억6천200만원으로 아파트값 차이는 3억4천508만원 수준이었다.

반면 5대 광역시의 아파트 평균 매매가는 같은 기간 3억9천701만원으로 51.5% 오르는 데 그치며 서울과 5대 광역시의 아파트 가격 격차가 8억5천277만원으로 벌어졌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 아크로리버파크 전용 84㎡형, 현정부 들어 두 배 넘게 뛰어

수도권 아파트
수도권 아파트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홍국기 기자 = 문재인 정부가 지방 분권과 국가 균형발전을 핵심 국정 과제로 내세웠지만, 서울과 지방의 아파트값 격차는 더욱 벌어지고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5일 부동산정보제공업체 경제만랩이 KB국민은행 시계열 통계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현 정부가 출범한 2017년 5월 서울과 5대 광역시의 아파트 평균 매매 가격은 각각 6억708만원, 2억6천200만원으로 아파트값 차이는 3억4천508만원 수준이었다.

그러나 이후 서울의 아파트값이 급격히 상승하면서 지난해 12월 기준 서울 아파트 평균 매매가격은 12억4천978만원으로 2017년 5월 대비 두 배로 뛰었다.

반면 5대 광역시의 아파트 평균 매매가는 같은 기간 3억9천701만원으로 51.5% 오르는 데 그치며 서울과 5대 광역시의 아파트 가격 격차가 8억5천277만원으로 벌어졌다.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서울-5대광역시 아파트 평균 매매가 추이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서울-5대광역시 아파트 평균 매매가 추이

[경제만랩 제공]

서울 서초구 반포동 '아크로리버파크' 전용면적 84㎡는 2017년 5월 19억4천500만원(17층)에 팔렸지만, 작년 11월 중순에는 45억원(11층)에 매매 계약이 이뤄졌다. 이는 지난해 전국적으로 매매 계약이 성사된 전용 84㎡형 아파트 가운데 가장 높은 금액이다.

작년 말부터 금융권의 대출 규제가 강화되고 집값이 고점이라는 인식이 확산하면서 작년 12월에는 아크로리버파크 전용 84㎡형의 매매 가격이 39억8천만원(8층)으로 다소 떨어진 계약도 확인됐다.

하지만 이 또한 2017년과 비교하면 두 배 넘게 오른 금액이다.

황한솔 경제만랩 리서치연구원은 "다주택자에 대한 보유세 강화와 1주택자 세부담 완화로 '똘똘한 한 채' 선호 현상은 더욱 강해지고 있다"며 "서울과 5대 광역시 간의 지역 양극화도 갈수록 더 심화될 수밖에 없다"고 전망했다.

redfla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