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원/달러 환율 상승 출발…1,200원선 근접

송고시간2022-01-05 09:43

beta

5일 오전 원/달러 환율이 상승세다.

이날 오전 9시 32분 현재 서울 외환시장에서 달러화 대비 원화 환율은 전날 종가보다 3.6원 오른 1,197.7원이다.

연초 달러화 강세 현상에 동조해 원/달러 환율도 새해 들어 상승(원화 약세) 압력을 받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원/달러 환율 상승 출발…1,200원선 근접
원/달러 환율 상승 출발…1,200원선 근접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코스피 지수가 전날 대비 7.43포인트(0.25%) 내린 2,981.81에, 코스닥 지수는 3.81포인트(0.37%) 내린 1,027.85에 출발한 5일 서울 중구 하나은행 딜링룸에서 직원들이 업무를 보고 있다. 2022.1.5 je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지헌 기자 = 5일 오전 원/달러 환율이 상승세다.

이날 오전 9시 32분 현재 서울 외환시장에서 달러화 대비 원화 환율은 전날 종가보다 3.6원 오른 1,197.7원이다.

환율은 전장보다 2.9원 오른 1,197.0원에 출발해 개장 초반 1,198.0원까지 고점을 높였으나 추가 상승이 제한된 모습이다.

연초 달러화 강세 현상에 동조해 원/달러 환율도 새해 들어 상승(원화 약세) 압력을 받고 있다.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조기 금리 인상 기대가 커지면서 미국 10년 만기 국채 금리는 전날 1.66%까지 올랐고, 이는 달러화 강세를 부추기고 있다.

특히 역외 시장 참가자들을 중심으로 달러화 매수세가 유입돼 심리적 저항선인 달러당 1,200원 선 돌파를 시도하는 모습이다.

다만, 달러 가치 상승에 따른 무역업체의 달러화 매도(네고) 물량과 외환당국의 미세조정 개입 경계감이 환율의 추가 상승을 제약하고 있다.

같은 시간 원/엔 재정환율은 100엔당 1,031.21원이다. 전날 오후 3시 30분 기준가(1,031.22원)보다 0.01원 내렸다.

p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