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GM, 90년만에 美자동차시장 1위 내줬다…도요타 첫 '왕좌'

송고시간2022-01-05 01:30

beta

미국 자동차회사 제너럴모터스(GM)가 90년 만에 처음으로 '안방'인 미국 자동차시장을 내줬다.

4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과 CNBC방송에 따르면 GM은 지난해 미국 시장에서 총 221만8천 대를 팔아 일본 자동차회사 도요타(233만2천 대)에 밀렸다.

도요타는 사상 처음으로 미국 시장 판매량 1위에 오른 외국 자동차 기업이 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반도체 공급난에 GM 작년에 판매량 12.9%↓…도요타 10.4%↑

도요다 아키오 도요타 사장
도요다 아키오 도요타 사장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뉴욕=연합뉴스) 강건택 특파원 = 미국 자동차회사 제너럴모터스(GM)가 90년 만에 처음으로 '안방'인 미국 자동차시장을 내줬다.

4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과 CNBC방송에 따르면 GM은 지난해 미국 시장에서 총 221만8천 대를 팔아 일본 자동차회사 도요타(233만2천 대)에 밀렸다.

지난 1931년 경쟁사 포드를 꺾고 미국 시장 판매량 1위에 오른 GM은 이후 89년간 왕좌를 지켜왔다.

그러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불거진 차량용 반도체 부족 사태의 타격으로 도요타에 1위 자리를 내줬다고 외신들은 분석했다.

반도체 공급난으로 여러 차례 다수 공장의 가동을 멈췄던 GM의 2021년 미국 시장 판매량은 전년보다 12.9% 급감한 반면, 반도체 공급망 문제에 잘 대처한 도요타는 오히려 같은 기간 판매량을 10.4% 늘릴 수 있었다.

이로써 도요타는 사상 처음으로 미국 시장 판매량 1위에 오른 외국 자동차 기업이 됐다.

반도체 공급난이 여전한 2022년 미국 내 자동차 판매량은 1천520만 대에서 1천600만 대 사이로 예상된다고 CNBC는 전했다.

메리 배라 GM 최고경영자
메리 배라 GM 최고경영자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firstcirc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