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F-35A, 랜딩기어 이상에 서산기지 동체착륙…조종사 무사(종합2보)

송고시간2022-01-04 14:38

beta

공군이 보유한 첨단 스텔스 전투기 F-35A 1대가 4일 훈련 비행 중 착륙장치 이상으로 비상 착륙했다.

조종사는 다친 곳 없이 무사했다.

공군에 따르면 이날 오후 12시 51분께 훈련 비행 중이던 F-35A의 항공전자계통 이상으로 랜딩기어(착륙장치)가 내려오지 않아 충남 서산 제20전투비행단 활주로에 동체 착륙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공군 "미측과 원인 공동조사 예정"…F-35A 동체착륙은 사실상 처음

'이상' 첫 보고뒤 한때 초긴장…활주로에 특수거품 깔아 착륙마찰 최소화

F-35A
F-35A

2019년 10월서울공항에서 열린 '서울 국제 항공우주 및 방위산업 전시회'(서울 ADEX 2019) 개막식에서 시범비행하는 F-35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용래 정빛나 기자 = 공군이 보유한 첨단 스텔스 전투기 F-35A 1대가 4일 훈련 비행 중 착륙장치 이상으로 비상 착륙했다.

조종사는 다친 곳 없이 무사했다.

공군에 따르면 이날 오후 12시 51분께 훈련 비행 중이던 F-35A의 항공전자계통 이상으로 랜딩기어(착륙장치)가 내려오지 않아 충남 서산 제20전투비행단 활주로에 동체 착륙했다.

랜딩기어 3개가 모두 작동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랜딩기어가 작동하지 않으면 지상 활주로에 착륙하기 어려워 공중에서 선회 비행하며 최악의 경우 조종사만 탈출하고 기체는 해상에 추락시켜야 한다.

하지만, 공군은 활주로에 동체착륙을 선택했다.

동체 착륙은 착륙장치가 작동이 안 될 때 비행기의 동체를 직접 활주로에 대어 착륙하는 방식이다. '배꼽 착륙'이라고도 한다.

이를 위해서는 마찰열에 의한 화재 발생에 대비해 공중에서 연료를 최대한 비워야 한다. 아울러 기체를 최대한 수평으로 유지한 채 속도를 줄여 활주로에 닿도록 해야 하는 등 고난도 조종 기술이 필요하다. 조종사 기량이 반드시 뒤따라줘야 한다.

공군은 동체착륙으로 결정되자 서산기지 활주로에 소방차를 동원해 특수거품을 깔아 동체 하단과 활주로의 마찰을 최소화했다. 특수거품과 조종사의 기량 덕분에 기체 손상도 거의 없다고 공군은 전했다.

조종사도 다친 곳 없이 착륙 후 기체에서 내렸다.

군 소식통은 "F-35A 동체 착륙 사례는 미국이 여러 나라에 F-35를 판매한 이후 현재까지 공식적으로 보고된 바 없다"며 "F-35가 개발되어 판매된 이후 한국에서 동체 착륙이 사실상 처음"이라고 말했다.

공군은 이날 F-35A 랜딩기어 '이상' 상황이 보고된 뒤 비상착륙이 완료되기까지 초긴장 상태를 유지했다.

이날 기체 이상과 관련해 공군은 미국 개발사 록히드마틴 등과 공동으로 정확한 원인을 조사할 예정이다.

조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당분간 모든 F-35A 기종 운항을 중단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F-35A는 항공기에 탑재된 모든 센서의 정보가 하나로 융합 처리돼 조종사에게 최상의 정보를 제공하는 첨단 전투기다. 현재까지 40대 가까이 도입된 것으로 알려졌다.

스텔스 성능과 전자전 능력 등 통합항전 시스템을 갖췄고, 최대 속도는 마하 1.6이며, 전투행동반경은 1천93㎞에 달한다. 1대당 가격은 1천억원 정도로 알려졌다.

shine@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PUtkJFx3ooQ

F-35A
F-35A

2019년 대구 공군기지에서 열린 71주년 국군의 날 행사에서 선보인 F-35A. [연합뉴스 자료사진]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