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코로나 종식돼도 독감·감기 걸리면 자가격리해야"

송고시간2022-01-04 11:38

beta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이 끝나더라도 독감·감기 등 감염병에 걸릴 시 며칠 간 자가격리를 하면 사회적으로 이롭다는 의료 전문가의 권고가 나왔다.

3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더타임스와 웨일스온라인에 따르면 웨일스 최고의료책임자인 프랭크 애서턴 경(Sir)은 전날 더타임스 라디오에 출연해 독감·감기를 포함해 감염병에 걸렸다면 코로나19 감염 때와 마찬가지로 격리조치를 시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감염자가 아이든, 어른이든 전파를 막기 위해 며칠간 자가격리를 하는 방식으로 가야한다"면서 "사회가 감염 확산에서 더 안전해지고, 방역도 효율적으로 이뤄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영국 웨일스 보건책임자 "격리, 사회를 안전하게 지키는 방법"

코로나19 대유행
코로나19 대유행

[AF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금지]

(서울=연합뉴스) 이의진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이 끝나더라도 독감·감기 등 감염병에 걸릴 시 며칠 간 자가격리를 하면 사회적으로 이롭다는 의료 전문가의 권고가 나왔다.

3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더타임스와 웨일스온라인에 따르면 웨일스 최고의료책임자인 프랭크 애서턴 경(Sir)은 전날 더타임스 라디오에 출연해 독감·감기를 포함해 감염병에 걸렸다면 코로나19 감염 때와 마찬가지로 격리조치를 시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애서턴 경은 "대유행 이후 여러 감염병이 퍼질 때 사회적 대응 방식을 생각해둘 필요가 있다"면서 "감기에 걸린 사람은 기차를 타거나 붐비는 공항에 가는 일이 정말 적절한지 스스로 되물어야 한다. 집에 머물면서 몸을 회복하는 편이 낫다"고 말했다.

그는 "감염자가 아이든, 어른이든 전파를 막기 위해 며칠간 자가격리를 하는 방식으로 가야한다"면서 "사회가 감염 확산에서 더 안전해지고, 방역도 효율적으로 이뤄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모든 국민이 이런 조치를 일괄적으로 따르기 어렵다는 사실을 인정하면서도 고용주와 노동자 모두 관련 논의를 시작할 필요가 있다고 제안했다.

그는 "재택근무가 가능한 사람들은 상대적으로 자가격리가 어렵지 않을 것이다. 이렇게 되면 격리 시 지급할 보수에 대해서도 생각해봐야 한다"면서 "코로나19 이후에도 감염병 유행 예방에 있어 공중보건과 정부 정책 차원에서 건드려야 할 부분이 많이 있다"고 덧붙였다.

2016년부터 웨일스 보건 부문을 이끌어온 애서턴 경은 코로나19 대유행에 맞서 방역을 책임진 공로를 인정받아 이번 신년에 영국 기사 작위를 수여 받았다.

영국은 매해 각 사회 분야에서 특별한 업적을 이룬 인물 중 신년과 여왕의 공식 생일(6월 둘째 토요일) 등 1년에 두 차례 작위와 훈장 서훈자를 선정한다.

프랭크 애서턴 웨일스 최고의료책임자
프랭크 애서턴 웨일스 최고의료책임자

[웨일스 정부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제공]

pual07@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