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리모델링 아파트 첫 일반분양 나온다…'송파 더 플래티넘'

송고시간2022-01-04 11:10

beta

국내 최초로 공동주택 리모델링 사업 단지에서 일반분양이 진행된다.

쌍용건설은 서울 송파구 오금동 리모델링 아파트인 '송파 더 플래티넘'의 일반분양분을 이달 분양한다고 4일 밝혔다.

부동산R114에 따르면 송파구 일대에 분양된 일반 아파트 중 최고 분양가는 2018년 11월에 나온 마천동 '송파건원여미지' 아파트로 3.3㎡당 3천71만원이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수평증축으로 늘어난 29가구 만 19세 이상에 분양

전매제한·거주의무 없으나 3.3㎡당 5천200만원으로 송파 최고가

송파구 오금동 리모델링 단지 '송파 더 플래티넘' 조감도[쌍용건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송파구 오금동 리모델링 단지 '송파 더 플래티넘' 조감도[쌍용건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서미숙 기자 = 국내 최초로 공동주택 리모델링 사업 단지에서 일반분양이 진행된다.

쌍용건설은 서울 송파구 오금동 리모델링 아파트인 '송파 더 플래티넘'의 일반분양분을 이달 분양한다고 4일 밝혔다.

기존 송파 오금 아남아파트를 리모델링한 이 단지는 수평증축을 통해 전용면적 37∼84㎡ 299가구를 전용 52∼106㎡ 328가구로 늘렸다. 이 중 65㎡ 14가구와 72㎡ 15가구 등 29가구가 일반분양분이다.

30가구 미만이어서 분양가 상한제가 적용되지 않으며 실거주 의무도 없다.

또 만 19세 이상이면 청약통장 없이 누구나 청약할 수 있고, 계약 후 분양권 전매가 가능하다.

분양가는 3.3㎡당 5천200만원이다. 분양가 상한제나 HUG의 분양가 심사 등 제약이 없다 보니 역대 송파구 분양 아파트 중 최고가에 책정된 것으로 업계는 보고 있다.

부동산R114에 따르면 송파구 일대에 분양된 일반 아파트 중 최고 분양가는 2018년 11월에 나온 마천동 '송파건원여미지' 아파트로 3.3㎡당 3천71만원이었다.

청약은 이달 11일 쌍용건설 더 플래티넘 홈페이지(www.ssyapt.com/songpa)에서 온라인으로 신청을 받고, 당첨자는 온라인 추첨을 통해 12일 발표할 예정이다. 입주는 2024년 1월 예정이다.

sm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