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홍콩, 언론 족쇄 더 강화…"가짜뉴스 대책 마련 중"(종합)

송고시간2022-01-04 16:11

beta

홍콩 민주 진영 매체가 중국의 압박에 잇따라 폐간하는 가운데 홍콩 언론에 대한 당국의 족쇄가 더 강화될 것으로 보인다.

4일 중국신문망(中國新聞網)에 따르면 크리스 탕(鄧炳强) 홍콩 정부 보안국장은 최근 이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그동안 국가안보를 해치는 외부 세력이 가짜뉴스를 이용해 사회 대립을 부추기고 정부를 공격하도록 했다"며 "우리는 반드시 가짜뉴스를 겨냥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말했다.

탕 국장은 이어 "홍콩 정부는 가짜뉴스를 법률이나 다른 방식으로 규제하는 방안을 연구 중"이라며 "우리는 이것을 강하게 지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캐리 람 "언론, 법 준수할 수 없다면 필요한 결정해야"

크리스 탕 홍콩 보안국장
크리스 탕 홍콩 보안국장

[중국신문망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베이징·홍콩=연합뉴스) 한종구 윤고은 특파원 = 홍콩 민주 진영 매체가 중국의 압박에 잇따라 폐간하는 가운데 홍콩 언론에 대한 당국의 족쇄가 더 강화될 것으로 보인다.

4일 중국신문망(中國新聞網)에 따르면 크리스 탕(鄧炳强) 홍콩 정부 보안국장은 최근 이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그동안 국가안보를 해치는 외부 세력이 가짜뉴스를 이용해 사회 대립을 부추기고 정부를 공격하도록 했다"며 "우리는 반드시 가짜뉴스를 겨냥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말했다.

중국공산당이나 홍콩 정부를 비판하는 매체를 '가짜뉴스'라고 지칭한 것이다.

탕 국장은 이어 "홍콩 정부는 가짜뉴스를 법률이나 다른 방식으로 규제하는 방안을 연구 중"이라며 "우리는 이것을 강하게 지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지난해 6월 폐간한 민주매체 빈과일보를 언급한 뒤 "이 신문은 홍콩 시민을 해쳤고, 특히 청소년들이 국가나 정부에 대해 잘못된 관념을 가지게 했다"며 "적지 않은 '반중난항'(反中亂香, 중국에 반대하고 홍콩을 어지럽히다) 세력이 쇠사슬에 묶여 감옥에 들어갔다"고 강하게 비난했다.

아울러 "외부 세력은 그들(반중난항 세력)에게 이빨을 벌리고 발톱을 휘두르라고 지시한다"며 "시간이 아무리 많이 걸리고 아무리 힘들어도 반드시 그들을 법률로 단속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경찰 총수인 경무처장을 거처 보안국장에 오른 탕 국장은 2019년 반(反) 중국 시위 당시 강경 대응을 주도한 인물로 알려져 있다.

홍콩 입장신문 편집국장 체포
홍콩 입장신문 편집국장 체포

(AP=연합뉴스) 홍콩 민주진영 매체 입장신문의 패트릭 람 편집국장이 지난달 29일 체포되는 모습. 2022.1.4.

한편, 캐리 람(林鄭月娥) 홍콩 행정장관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최근 두 온라인 매체의 폐간은 홍콩의 언론 자유나 홍콩국가보안법과 직접적 연관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람 장관은 "그들은 스스로 폐간을 결정했다. 또 시티즌뉴스의 경우는 당국이 아무런 행동도 취하지 않았다"면서 "홍콩 정부가 하는 일은 언론의 자유를 탄압하는 것이 아니며 법에 따라 행동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홍콩에서 언론의 자유가 멸종 위기에 처했다는 주장을 받아들일 수 없다며 "언론인과 언론매체는 우리처럼 법을 준수해야 하며 법을 준수할 수 없다는 우려가 있다면 결단을 내리고 필요한 결정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앞서 홍콩 민주 진영 온라인 매체 시티즌뉴스(衆新聞) 지난 2일 페이스북을 통해 "위기의 시기에 우리는 배에 탄 모든 이의 안전을 우선 보장해야 한다"며 폐간을 발표했다.

온라인 매체 입장신문이 폐간한 지 나흘 만이다.

입장신문은 지난달 29일 홍콩 경찰 내 국가보안법 담당 부서인 국가안전처가 사옥과 간부들의 자택을 압수수색하고 전·현직 편집국장 등 간부 7명을 체포한 뒤 자산을 동결하자 곧바로 폐간을 발표했다.

이로써 지난해 6월 24일 빈과일보를 시작으로 6개월 사이 홍콩 민주진영 매체 3곳이 폐간했다.

jkh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