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수도권 중증병상 가동률 6일연속 60%대…병상대기 일주일째 0명(종합)

송고시간2022-01-04 12:07

beta

수도권의 코로나19 중증 병상 가동률이 엿새 연속 60%대를 기록했다.

4일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에 따르면 전날 오후 5시 기준 서울·인천·경기 등 수도권의 코로나19 중증 병상 가동률은 64.0%로 집계됐다.

직전일의 63.9%와 비슷한 수준으로 지난달 30일(68.8%) 70% 밑으로 내려온 뒤 6일 동안 60%대 초중반까지 떨어졌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수도권 64.0%·전국 62.3%…경북·세종은 남은 병상 '0'

정부 "수도권-비수도권 공동 대응해 병상 배정 문제는 없어"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박규리 기자 = 수도권의 코로나19 중증 병상 가동률이 엿새 연속 60%대를 기록했다.

4일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에 따르면 전날 오후 5시 기준 서울·인천·경기 등 수도권의 코로나19 중증 병상 가동률은 64.0%로 집계됐다.

직전일의 63.9%와 비슷한 수준으로 지난달 30일(68.8%) 70% 밑으로 내려온 뒤 6일 동안 60%대 초중반까지 떨어졌다.

서울 가동률은 69.1%(418개 중 289개 사용), 인천은 57.3%(117개 중 67개 사용), 경기는 61.7%(566개 중 349개 사용)다.

서울은 직전일(71.1%)에 비해 2%포인트 떨어지며 다시 60%대로 내려왔다.

인천은 직전일(59.8%)에 60% 밑으로 내려온 데 이어 2.5%P 추가로 떨어져 이틀 연속 50% 후반대를 나타냈다.

전국의 중증 병상 가동률은 62.3%(1천641개 중 1천23개 사용)로 직전일(62.4%)과 비슷한 수준을 유지했다. 전국적으로 남은 병상은 618개다.

방역당국은 병상을 지속적으로 확충하면서 의료체계가 여력을 회복해 안정화 단계로 들어섰다고 진단했다.

중수본에 따르면 단계적 일상회복으로 전환했던 지난해 11월 1일 병상과 비교해 이날 0시 기준으로 중증병상 558개, 준중환자 병상 1천231개, 감염병전담병원 병상 4천603개 등 총 6천392개 병상이 추가로 확보됐다.

박향 중수본 방역총괄반장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중증병상 가동률은 (지난해) 12월 13일 82%를 상회해 한계 상황에 달한 적이 있으나 이제 안정화된 상황"이라며 "준중환자 병상 가동률과 감염병 전담병원 병상 가동률도 각각 47.5%, 41.4%로 50% 이하를 보여 안정된 상황으로 전환됐다"고 설명했다.

코로나19 병상 확충 현황
코로나19 병상 확충 현황

[중앙사고수습본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최근 코로나19 유행이 감소세로 전환되면서 신규 확진자와 위중증 환자 수가 줄어든 것도 병상 여력에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

하루 신규 확진자는 지난달 31일 4천874명에서 지난 2일 3천832명으로 1천명 넘게 줄어든 이후 이날까지 사흘 연속 3천명대를 기록하고 있다.

이날 위중증 환자 수도 보름 만에 1천명 아래로 내려와 총 973명으로 집계됐다.

재택치료 협력병원으로 보낼 이동형 음압병동
재택치료 협력병원으로 보낼 이동형 음압병동

(수원=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8일 오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경기도 제2호 특별생활치료센터로 운영됐던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경기도인재개발원에서 관계자들이 도내 재택치료 협력병원으로 보낼 이동형 음압병동 해체작업을 하고 있다. 2021.12.8 xanadu@yna.co.kr

이와 같은 유행 감소세로 수도권을 포함한 전반적인 병상 상황이 개선되고 있지만, 비수도권의 일부 지역 병상은 여전히 부족하다.

부산은 64개 병상 가운데 55개가 사용 중으로 가동률은 85.9%다.

중환자 병상은 입·퇴원 수속과 여유 병상 확보 등의 이유로 100% 가동되기 어려워 80%가 넘으면 사실상 포화상태로 간주한다.

경북은 확보한 병상 3개, 세종은 6개를 모두 사용 중이라 두 지역에는 입원 가능한 병상이 하나도 없다.

대전도 28개 병상 가운데 7개 병상만 남아 있다.

하지만 방역당국은 수도권-비수도권 공동으로 대응을 하고 있기 때문에 실질적인 병상 배정 문제는 없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수도권의 환자가 세종 등 인근 지역으로 입원하는 사례도 있으며, 반대로 비수도권 병상이 부족한 경우에는 수도권이나 비수도권의 다른 지역에서 함께 대응한다는 설명이다.

병상 입원을 기다리는 환자는 이날까지 일주일 연속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재택치료자는 이날 0시 기준 2만1천781명으로 전날 2만3천24명에서 1천243명 감소했다.

한편 방역당국은 다른 기저질환으로 코로나19 환자가 응급수술을 해야 하는 경우 응급의료센터 내 격리 중환자실에서 대응할 수 있다고 밝혔다.

박 반장은 "뇌졸중이나 심근경색 등으로 확진자가 응급수술을 할 경우엔 격리된 상태에서 진행해야 한다"며 "응급환자가 발생했을 시 권역응급의료센터나 상급종합병원 응급의료센터에서 의무적으로 격리 중환자실을 확보하도록 돼 있다"고 설명했다.

curiou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