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세계 자동차업계, 전기차 핵심부품 공급망 수직계열화 경쟁

송고시간2022-01-04 11:25

beta

세계 주요 완성차 업체들이 새로운 협력관계 구축과 투자를 통해 전기차 부품 공급망의 수직적 통합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저널은 자동차 업계가 배터리 공장 합작 설립에 이어 전기차 핵심부품의 공급량을 확보하고 가격·품질·기능에 대한 통제력을 강화하기 위해 공급망 수직계열화를 추진하고 있다고 전했다.

전문가들은 기존 내연기관 중심일 때와는 다르게 전기차 시장에서 협력업체에 대한 완성차 업체의 가격 통제력이 위협받으면서 주요 완성차 업체들이 공급망 통제 강화의 필요성을 느끼는 상태라고 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배터리·반도체 등 공급량 확보, 가격 등 통제력 강화 위해"

(서울=연합뉴스) 김계환 기자 = 세계 주요 완성차 업체들이 새로운 협력관계 구축과 투자를 통해 전기차 부품 공급망의 수직적 통합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저널은 자동차 업계가 배터리 공장 합작 설립에 이어 전기차 핵심부품의 공급량을 확보하고 가격·품질·기능에 대한 통제력을 강화하기 위해 공급망 수직계열화를 추진하고 있다고 전했다.

제너럴모터스(GM)는 지난달 초 포스코케미칼[003670]과 함께 전기차 배터리용 양극재 합작사를 설립해 북미지역에 대규모 생산공장을 신설한다고 발표했다.

GM은 캘리포니아주 솔턴 호 일대의 리튬 채굴사업에도 투자하고 있다.

폭스바겐은 양극재 생산업체인 벨기에 유미코어와 함께 양극재 소재 생산공장을 건설할 계획이다.

스텔란티스는 삼성SDI[006400]와 합작해 미국에 전기차 배터리 셀·모듈 생산공장을 짓기로 했다.

반도체 부족으로 지난해 140만대 감산을 했던 스텔란티스는 대만 폭스콘과 제휴해 차량용 반도체 자체 개발에도 나선다.

스텔란티스는 2024년 차량 탑재를 목표로 반도체 4종을 폭스콘과 공동 개발할 계획이며, 이를 통해 공급망을 단순화하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전기차 업계를 선도하고 있는 테슬라는 이미 지난 2016년에 파나소닉과 합작해 첫 번째 배터리 생산 기가팩토리를 건설했다.

전문가들은 기존 내연기관 중심일 때와는 다르게 전기차 시장에서 협력업체에 대한 완성차 업체의 가격 통제력이 위협받으면서 주요 완성차 업체들이 공급망 통제 강화의 필요성을 느끼는 상태라고 전했다.

공급망의 대부분을 완성차 업체가 소유하던 수직계열화 시대를 거쳐 비용 절감 등을 위해 외부조달 시대로 접어들었던 자동차 업계가 이제는 전기차 시장의 도래로 인해 수직계열화 시대로 회귀하려 한다는 것이다.

GM의 전기차 전환 책임자인 켄 모리스는 지난해 10월 투자설명회에서 배터리 자체 생산 확대에 주력하고 있다면서 공급망 수직통합이 신속한 전기차 전환과 비용 절감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야기한 공급망 혼란과 반도체 부족 사태도 자동차 업계가 공급망 통제권 강화에 나서도록 한 요인으로 지목된다고 저널은 전했다.

유미코어의 마티아스 미드라이히 최고경영자(CEO)는 자동차 업체 모두가 공급망을 확보하려 한다면서 반도체 부족으로 인한 고통을 다시 경험하고 싶지 않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LG에너지솔루션-GM 합작법인 '얼티엄셀즈' 미국 오하이오주 배터리 공장 건설 현장 [LG에너지솔루션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LG에너지솔루션-GM 합작법인 '얼티엄셀즈' 미국 오하이오주 배터리 공장 건설 현장 [LG에너지솔루션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k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