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26주 세계랭킹 1위' 코다, 미국 여자 골퍼 최장 1위 신기록

송고시간2022-01-04 09:26

beta

넬리 코다(미국)가 미국 골프 선수 최장기간 세계랭킹 1위 기록을 깼다.

코다는 4일 발표된 여자 골프 주간 세계랭킹에서 1위를 지켰다.

스테이시 루이스(미국)가 갖고 있던 미국 선수 최장기간 세계랭킹 1위 기록을 넘어선 것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26주 동안 세계1위를 차지한 넬리 코르다.
26주 동안 세계1위를 차지한 넬리 코르다.

[로이터=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권훈 기자 = 넬리 코다(미국)가 미국 골프 선수 최장기간 세계랭킹 1위 기록을 깼다.

코다는 4일 발표된 여자 골프 주간 세계랭킹에서 1위를 지켰다. 지난해 11월 둘째 주부터 9주 연속 세계랭킹 1위다.

작년 6월부터 10월까지 17주 동안 세계랭킹 1위를 지켰던 코다는 세계랭킹 1위 기간을 26주로 늘렸다.

이는 스테이시 루이스(미국)가 갖고 있던 미국 선수 최장기간 세계랭킹 1위 기록을 넘어선 것이다.

그러나 코다는 루이스의 21주 연속 세계랭킹 1위 기록에는 한참 모자란다.

2006년 도입된 여자 골프 세계랭킹에서 가장 오래 1위를 지킨 선수는 158주의 로레나 오초아(멕시코)다.

쩡야니(대만)가 109주로 2위에 올랐고, 박인비(34)와 고진영(27)이 나란히 3위(106주)를 꿰찼다.

남자 골프 세계랭킹에서는 타이거 우즈(미국)가 무려 683주 동안 1위를 고수해 이 부문 선두다.

새해 첫째 주 세계랭킹에서 고진영은 근소한 차이로 2위를 지켰다.

박인비가 4위로 올라서고 김세영(28)이 5위로 밀린 것 말고는 10위 이내에서 변화는 없다.

kho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