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당구 여제' 김가영, 차유람 꺾고 결승행…2년 만에 우승 도전

송고시간2022-01-03 23:10

beta

한국 여자 당구를 상징하는 두 간판스타인 김가영(신한금융투자)과 차유람(웰컴저축은행)의 대결에서 김가영이 또 웃었다.

김가영은 3일 경기도 고양 빛마루 방송센터에서 열린 'NH농협카드 PBA-LPBA 챔피언십' LPBA 준결승에서 차유람을 세트 스코어 3-0으로 누르고 결승에 진출했다.

포켓볼 국내 랭킹 1∼2위를 다투던 김가영과 차유람은 2019년 프로당구(PBA) 출범 이후 종목을 나란히 3쿠션으로 바꾸고 경쟁을 이어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집중하는 김가영
집중하는 김가영

[PBA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한국 여자 당구를 상징하는 두 간판스타인 김가영(신한금융투자)과 차유람(웰컴저축은행)의 대결에서 김가영이 또 웃었다.

김가영은 3일 경기도 고양 빛마루 방송센터에서 열린 'NH농협카드 PBA-LPBA 챔피언십' LPBA 준결승에서 차유람을 세트 스코어 3-0으로 누르고 결승에 진출했다.

포켓볼 국내 랭킹 1∼2위를 다투던 김가영과 차유람은 2019년 프로당구(PBA) 출범 이후 종목을 나란히 3쿠션으로 바꾸고 경쟁을 이어갔다.

2020년 7월 'SK렌터카 챔피언십' 16강에서 이뤄진 첫 대결에선 김가영이 차유람을 2-1로 제압했다. 18개월 만에 다시 성사된 맞대결에서도 결과는 바뀌지 않았다.

이로써 김가영은 개인 통산 두 번째 우승에 도전하게 됐다.

김가영은 프로당구 첫 시즌인 2019-2020시즌 'SK렌터카 챔피언십(6차전)'에서 우승컵을 든 이후 3차례 결승에 올랐으나 번번이 우승에는 실패했다.

준결승 오른 차유람
준결승 오른 차유람

[PBA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세트당 11점씩 5전 3승제로 진행된 준결승에서 먼저 기세를 올린 쪽은 차유람이었다.

차유람은 1세트 1이닝에서만 무려 하이런 7점을 뽑아내는 등 3이닝까지 8-0까지 빠르게 앞서갔다.

하지만 이후 차유람이 12이닝까지 득점을 추가하지 못하는 사이 김가영이 차츰 격차를 좁혀갔다.

차유람은 오랜 침묵을 깨고 13이닝과 14이닝에서 1득점씩 추가하며 10득점에 먼저 도달해 10-7을 만들었다.

곧바로 후공 김가영이 2득점으로 맞서면서 9-10으로 쫓았다.

15이닝과 16이닝에서 차유람이 공타로 돌아서자 16이닝 후공에서 김가영이 원뱅크 걸어치기를 깔끔하게 성공시키며 11-10 역전 승리로 첫 세트를 따냈다.

첫 세트를 뒤집은 김가영은 두 번째 세트에서는 반대로 차유람에게 쫓기는 처지가 됐다.

김가영은 8이닝까지 10-7로 1점을 남겨뒀으나 차유람이 10이닝 3득점을 추가하며 10-10 동점이 됐다.

3득점 이후 승리까지 1점을 남긴 차유람이 과감한 뒤돌리기를 시도했으나 키스로 득점에 실패, 다시 김가영한테 기회가 넘어갔다.

이를 김가영이 침착하게 뒤돌리기에 성공하며 차유람의 추격을 뿌리치고 11-10으로 승리했다.

두 세트 앞선 김가영은 여세를 몰아 3세트에선 11-4 완승으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김가영은 4일 밤 9시 30분 같은 장소에서 열리는 결승에서 강지은과 우승 트로피를 놓고 격돌한다.

승리 후 기뻐하는 김가영
승리 후 기뻐하는 김가영

[PBA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changy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