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CES에 역대 최대 규모 '서울관' 개관…25개 혁신기업 참여

송고시간2022-01-04 11:15

beta

5일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막하는 세계 최대 가전 박람회 'CES 2022'에서 역대 최대 규모의 '서울관'이 문을 연다.

서울디지털재단은 5일 오전 9시 40분(현지시간) CES '서울관' 개관식을 연다고 4일 밝혔다.

'서울관' 참가 기업 수 역시 25개사로 역대 가장 많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CES 2022 서울관 출범식
CES 2022 서울관 출범식

(서울=연합뉴스) 강민지 기자 = 오세훈 서울시장(앞줄 가운데)이 지난달 15일 오후 서울시청 다목적홀에서 'CES 2022 서울관 출범식'에서 참석자들과 기념촬영하고 있다. 2022.1.4 mjkang@yna.co.kr

(서울=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 5일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막하는 세계 최대 가전 박람회 'CES 2022'에서 역대 최대 규모의 '서울관'이 문을 연다.

서울디지털재단은 5일 오전 9시 40분(현지시간) CES '서울관' 개관식을 연다고 4일 밝혔다.

'서울관'은 전 세계 스타트업 전시 공간인 '유레카 파크(Tech West)'에 310㎡(약 94평) 규모로 조성됐다. 2020년 '서울관' 첫 조성 이후 가장 큰 규모다.

'서울관' 참가 기업 수 역시 25개사로 역대 가장 많다. 참가 기업 중 알고케어·클레온·메텔 등 6개사는 사전 심사에서 'CES 혁신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서울관'은 '유레카 파크' 내 부스 중 유일하게 기업 소개 등 다양한 행사를 열 수 있는 피칭 무대를 갖췄다고 서울디지털재단은 전했다.

'서울관'에서는 CES 기간(5∼7일) 매일 글로벌 벤처투자자와 구매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참가 기업들을 홍보하는 '서울피칭데이'가 열린다.

현지 통역은 경희대와 성균관대 대학생 25명으로 구성된 서포터즈가 지원한다. 서포터즈는 사전에 참가 기업에 파견돼 각 기업의 제품과 기술 등을 학습하는 과정을 거쳤다.

7일에는 부대 행사로 디지털 기술 발전과 대전환을 주제로 한 'CES 유레카 서울 포럼'이 열린다.

강요식 서울디지털재단 이사장은 "엄중한 시기에 힘들게 참여한 만큼 기업들의 가시적 성과가 나올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okk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