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응답하라 1990'…어그부츠·떡볶이 코트가 다시 뜬다

송고시간2022-01-04 06:00

beta

1990∼2000년대 유행했던 패션 아이템들이 Z세대를 중심으로 다시 인기를 끌고 있다.

신세계백화점은 과거 3040 세대가 즐겨 입었던 패션 아이템들이 1020 세대에 신선한 디자인으로 재평가받음에 따라 브랜드별로 리메이크 제품을 잇달아 출시하고 있다고 4일 밝혔다.

과거 교복 패션으로 주목받았던 더플(떡볶이) 코트는 버버리나 생로랑 등 명품 브랜드에서도 출시되고 있고, 숏패딩도 다양한 색상으로 눈길을 끌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연합뉴스) 이신영 기자 = 떡볶이 코트에 어그부츠, 나팔바지.

1990∼2000년대 유행했던 패션 아이템들이 Z세대를 중심으로 다시 인기를 끌고 있다.

신세계백화점은 과거 3040 세대가 즐겨 입었던 패션 아이템들이 1020 세대에 신선한 디자인으로 재평가받음에 따라 브랜드별로 리메이크 제품을 잇달아 출시하고 있다고 4일 밝혔다.

더플코트
더플코트

[신세계백화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우선 신세계인터내셔날[031430]이 국내 공식 판권을 갖고 수입·판매하는 어그 부츠의 지난해 매출은 전년 대비 65% 신장됐다.

양털로 만든 어그 부츠는 2000년대 국민 부츠로까지 불리며 사랑받았다.

이후 인기가 시들해졌지만 최근 슬리퍼 형태로 만든 디스케트와 발목까지 오는 클래식 미니II 제품을 중심으로 인기가 다시 높아지고 있다.

과거 교복 패션으로 주목받았던 더플(떡볶이) 코트는 버버리나 생로랑 등 명품 브랜드에서도 출시되고 있고, 숏패딩도 다양한 색상으로 눈길을 끌고 있다.

신세계백화점의 편집매장 케이스스터디가 지난 11월 노스페이스와 협업해 내놓은 숏패딩 '눕시'는 출시 당일 완판되기도 했다.

90년대 대표 패션으로 꼽혔던 코듀로이 제품도 다양한 색상과 슬림한 디자인으로 재탄생했다.

이런 추세에 힘입어 신세계백화점의 지난달 여성복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42.5% 증가했고 영패션은 60.4%, 숏패딩을 앞세운 아웃도어는 25.5% 매출이 각각 늘었다.

신세계백화점 패션담당 최문열 상무는 "자신만의 개성을 중시하는 젊은 고객을 중심으로 레트로 겨울 패션 아이템이 인기를 끌고 있다"고 말했다.

eshin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