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판타지와 메디컬의 만남 '고스트 닥터'…정지훈-김범 신체 공유

송고시간2022-01-03 15:59

beta

판타지와 메디컬을 결합한 새로운 장르의 드라마 '고스트 닥터'가 시청자들을 만난다.

전혀 다른 성격의 두 의사로 출연한 정지훈과 김범은 3일 tvN 새 월화드라마 '고스트 닥터' 온라인 제작발표회에서 "무겁지 않고 만화 같은 가족형 드라마"라고 작품을 소개했다.

'고스트 닥터'는 배경도 실력도 성격도 극과 극인 두 의사가 몸을 공유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코마 고스트' 동화적으로 연출"…오늘 밤 10시 30분 첫방송

왼쪽부터 정지훈, 김범
왼쪽부터 정지훈, 김범

[tvN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강애란 기자 = 판타지와 메디컬을 결합한 새로운 장르의 드라마 '고스트 닥터'가 시청자들을 만난다.

전혀 다른 성격의 두 의사로 출연한 정지훈과 김범은 3일 tvN 새 월화드라마 '고스트 닥터' 온라인 제작발표회에서 "무겁지 않고 만화 같은 가족형 드라마"라고 작품을 소개했다.

'고스트 닥터'는 배경도 실력도 성격도 극과 극인 두 의사가 몸을 공유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뜻밖의 사건으로 정지훈이 김범의 몸에 빙의되면서 벌어지는 과정을 따라간다.

부성철 PD는 "감독으로서 여러 장르를 다 해보고 싶다는 희망 사항이 있는데 '고스트 닥터'는 판타지와 메디컬이 복합된 장르"라며 "판타지에 도달하기 위해 메디컬이 굉장히 중요했기 때문에 연기자들이 의사가 되다시피 책을 읽고 연습을 했다"고 전했다.

작품에서는 삶과 죽음의 경계에 있는 영혼 '코마 고스트'라는 소재를 풀어낸다. 부 PD는 "아직 죽지 않은 유령들의 이야기"라며 "낮이 살아있는 사람들의 시간이고, 밤이 죽은 자들의 시간이라면 코마 고스트의 시간은 석양으로, 호박색 조명을 활용해 동화적으로 표현하려고 노력했다"고 설명했다.

드라마에서 정지훈은 신들린 의술을 지녔으나 이기적이고 오만한 천재 의사 차영민을, 김범은 사명감이라곤 하나도 없는 황금 수저 레지던트 고승탁을 연기한다.

정지훈은 "메디컬 드라마인데다가 남녀 간의 사랑 이야기, 젊은 의사들의 이야기까지 잘 풀어내야 해서 고민이 많았다"며 "귀신이 나오긴 하지만, 여러분이 생각하는 (무서운) 귀신은 아니고, 재밌게 볼 수 있는 가족형 드라마"라고 강조했다.

김범 역시 "만화적인 요소를 많이 가진 드라마"라며 "심각하고 복잡한 이야기가 아니라 있을 법한 우정, 사랑, 오해, 화해 등의 이야기를 그리고 있어서 편하게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형(정지훈)이 귀신인 '코마 고스트' 상태로 제 옆에 존재한다"며 "다른 관계에서 볼 수 없는 인물 관계도가 그려진다"고 귀띔했다.

왼쪽부터 유이, 정지훈, 손나은, 김범
왼쪽부터 유이, 정지훈, 손나은, 김범

[tvN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정지훈, 비와 함께 유이와 손나은도 각각의 상대 역으로 호흡을 맞춘다. 유이는 12년 만에 재회한 차영민의 과거 연인 장세진, 손나은은 고승탁과 학부 동기로 그에게 생긴 변화를 가장 먼저 눈치채는 응급실 인턴 오수정으로 분한다.

드라마 '하나뿐인 내 편'(2018)에서 오열하는 연기로 호평을 샀던 유이는 "장세진은 외롭고, 혼자 감당해야 할 일이 많은 캐릭터라서 눈물 신(장면)이 많았다"며 "공감할 만한 상황들이 나오기 때문에 시청자분들도 같이 슬퍼해 주실 것 같다"고 말했다.

손나은은 "수정은 평소 제 성격과 다른 성격이라 도전해보고 싶었고,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이라며 "재미와 감동, 긴장감까지 다양한 감정을 느낄 수 있는 작품"이라고 전했다.

오늘 밤 10시 30분 첫 방송.

aer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