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국서 ESG 투자로 플라스틱 대신 종이포장 시대 열리나

송고시간2022-01-03 13:39

beta

ESG(환경·사회적 책무·기업지배구조 개선) 투자 물결에 힘입어 미국에 수십 년 만에 처음 들어선 판지 생산공장이 플라스틱 포장을 종이로 대체하려고 시도하고 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따르면 포장재 업체인 그래픽패키징홀딩이 6억 달러(약 7천억원)를 투자해 미시간주 칼라마주에 건설한 판지 공장이 이달 가동을 시작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헤지펀드 거물 아인혼도 투자

그래픽이 개발한 킬클립 [사진 그래픽. 재판매 및 DB 금지]
그래픽이 개발한 킬클립 [사진 그래픽.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윤구 기자 = ESG(환경·사회적 책무·기업지배구조 개선) 투자 물결에 힘입어 미국에 수십 년 만에 처음 들어선 판지 생산공장이 플라스틱 포장을 종이로 대체하려고 시도하고 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포장재 업체인 그래픽패키징홀딩이 6억 달러(약 7천억원)를 투자해 미시간주 칼라마주에 건설한 판지 공장이 이달 가동을 시작한다.

이 업체는 스티로폼 컵이나 과일 등을 담는 플라스틱 투명 팩, 맥주캔 6개들이 플라스틱 고리 등이 없는 미래를 그리고 있다.

그래픽은 코카콜라, 펩시, 켈로그, 네슬레, 마스, 킴벌리클라크, 프록터앤드갬블(P&P) 같은 거대 식품·음료·소비재 기업들에 포장재를 판매한다.

그래픽이 파는 컵은 연간 13억개에 이른다.

그래픽과 다른 판지 제조업체들은 전자레인지에 돌릴 수 있는 판지 접시 등을 도입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이 업체의 포장 디자이너 맷 키언스는 "우리는 플라스틱이라면 무엇이든 공격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래픽은 폴리에틸렌 코팅이 아닌 물 기반 코팅의 종이컵을 내놓겠다는 계획도 발표했다. 분해돼 퇴비화가 가능한(compostable) 컵이 목표다.

그래픽의 가장 유망한 새 제품 가운데 하나는 '킬클립'(KeelClip)이다. 이 제품은 이미 유럽에서 맥주 6개들이 플라스틱 고리를 빠르게 대체하고 있다. 캔 위에 판지가 덮여있고 손가락 구멍이 있다.

그래픽이 2019년 새 판지 공장 계획을 공개했을 때만 해도 투자자들은 비용과 필요성에 의문을 표했다. 그러나 이후 녹색 투자가 속도를 내면서 이 프로젝트에 새 투자자들이 줄을 섰다.

그래픽은 판지 공장 프로젝트를 위해 지난 9월 녹색채권(그린본드) 1억 달러(약 1천190억원) 어치를 발행했다. 녹색채권은 기후변화 대응이나 친환경 사업에 사용할 목적으로 발행하는 채권을 말한다.

재활용 시설을 장려하는 미시간주의 정책 덕분에 그래픽의 녹색채권은 이자에 세금이 붙지 않는다. 이 채권에 대한 수요는 공급의 20배가 넘었다.

헤지펀드 거물 데이비드 아인혼도 지난 7월 자신의 그린라이트캐피털이 1천500만 달러 규모의 그래픽 지분을 취득했다고 공개했다.

아인혼은 플라스틱을 공급망에서 없애기 위한 ESG 투자 노력 속에 그래픽의 포장재 수요가 늘어날 것이라고 투자자들에게 말했다.

당국의 환경 규제 속에 코카콜라와 AB인베브 같은 기업들은 지속가능성 보고서에서 플라스틱에서 종이로 전환하기 위한 조치를 언급하고 있다.

ESG 투자 추세에 힘입어 수조 달러의 자금이 ESG 중심으로 투자하겠다고 약속한 펀드에 들어갔다. 이 때문에 기업들은 쓰레기와 온실가스 배출을 줄이기 위해 애쓰고 있다.

그래픽의 베팅은 ESG 자금의 물결이 공급망을 바꿀 수 있을지 큰 시험대가 됐다고 WSJ은 평가했다.

y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