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광주 요양병원서 오미크론 관련 90대 2명 사망…국내 첫 사례(종합3보)

송고시간2022-01-03 20:07

beta

국내에서도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 감염자 가운데 처음으로 사망자가 나왔다.

중앙방역대책본부(중앙방역대책본부)는 3일 "광주 한 요양병원에 입원했던 90대 2명이 오미크론 변이에 감염됐거나 역학적 관련성이 확인된 상태에서 사망했다"고 밝혔다.

당국에 따르면, 사망자들은 광주 남구 한 요양병원에 입원해 있던 여성 환자들이며, 암과 고혈압, 당뇨, 치매 등의 질환을 앓고 있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병원 내 집단감염"…1명은 감염 확인, 1명은 역학적 관련자

사망자들 각각 AZ·화이자로 2차 접종까지 완료, 3차는 미접종

오미크론 위중증도 1명…해외서 입국한 70대, 고유량 산소치료 중

코로나19 (CG)
코로나19 (CG)

※ 기사와 직접 관계가 없는 자료사진입니다. [연합뉴스TV 제공]

(광주=연합뉴스) 손상원 신재우 기자 = 국내에서도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 감염자 가운데 처음으로 사망자가 나왔다.

중앙방역대책본부(중앙방역대책본부)는 3일 "광주 한 요양병원에 입원했던 90대 2명이 오미크론 변이에 감염됐거나 역학적 관련성이 확인된 상태에서 사망했다"고 밝혔다.

당국에 따르면, 사망자들은 광주 남구 한 요양병원에 입원해 있던 여성 환자들이며, 암과 고혈압, 당뇨, 치매 등의 질환을 앓고 있었다.

한 명은 98세로 지난달 26일 확진된 후 전남대병원에서 치료를 받다가 하루 뒤인 27일 사망했다. 오미크론 변이 감염 사실은 사흘 뒤인 30일에 확인됐다.

다른 사망자는 90세로 지난달 25일 확진 후 빛고을 전남대병원으로 이송된 후 29일 사망했다. 오미크론 검사 결과는 아직 나오지 않았지만 역학적 관련성이 있다.

이들이 입원했던 요양병원에서는 지난 24일 70대 종사자 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고, 이후 전수검사를 통해 총 21명의 확진자가 확인됐다.

이 가운데 사망자 1명과 80대, 90대 입원자 등 총 3명은 오미크론 변이 감염이 최종 확인됐으며, 나머지 18명은 '역학적 관련 사례'로 관리되고 있다.

이 병원 관련 확진자 가운데 현재 위중증 환자는 없다고 방대본은 설명했다.

박영준 방대본 역학조사팀장은 "90대 이상이라는 고연령과 기저질환이 사망에 중요한 영향을 미쳤을 것으로 본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최근까지는 오미크론 감염자가 60대 미만 (상대적으로) 젊은 연령대에서 주로 발생해 경증이 많았는데, 감염자가 많아지고 지역사회에서 확산함에 따라 감염 시 중증도가 높아지는 취약집단에서는 사망자가 나올 수 있다"고 말했다.

사망자들은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2차까지 마쳤지만 3차 접종은 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한 명은 작년 10월 말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접종을, 한 명은 지난 5월 화이자 백신 접종을 각각 완료했다.

오미크론 비상
오미크론 비상

[연합뉴스 자료사진]

박 팀장은 "해당 요양병원은 3차 접종이 진행 중인 기관이었지만 실제 접종 여부는 피접종자의 건강 상태와 접종 동의 문제와 연관이 있다"며 "병원에서 3차 접종을 시행하지 않아서 3차 접종을 하지 못한 것은 아니다"고 설명했다.

같은 병원 확진자 가운데 오미크론 감염 사실이 확인된 나머지 2명 중 1명(80대)은 2차 접종까지 완료했고, 1명(90대)은 미접종자다.

국내 오미크론 변이 감염자 가운데 위중증 환자는 현재 1명이다.

해외에서 감염된 후 국내로 들어온 70대 환자로, 고유량(high flow) 산소치료를 받고 있다. 백신 접종은 2차까지 마쳤다.

전 세계적으로 오미크론 변이가 우세종이 된 지역이 늘어나면서 관련 사망자도 늘고 있다.

지난 1일 오전 9시 기준으로 영국에서는 24만6천780명이 오미크론 감염 판정을 받았고, 이 가운데 75명(0.03%)이 사망했다.

미국에서는 2만1천340명 중 1명, 독일에서는 1만6천748명 중 5명, 호주에서는 1천702명 중 1명이다.

다만, 당국은 오미크론 환자가 증가하고 있는만큼 위중증·사망이 증가하고 있지는 않고 있다고 분석했다.

방대본은 "국내 오미크론 중증률과 사망률은 아직 비교 대상군이 충분치 않아 모니터링이 필요하다"면서 "영국 자료에 따르면 오미크론 감염자의 입원율은 델타의 3분의 1 수준으로 분석됐다"고 설명했다.

당국이 국내 델타 변이 확진자 7만9천여명을 분석한 결과, 위중증률은 1.9%, 사망률은 0.7%였다.

sangwon700@yna.co.kr

withwit@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ylNQT0piJQI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