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권순우, 새해 첫 경기 완승…애들레이드 인터내셔널 16강 진출

송고시간2022-01-03 11:00

beta

한국 테니스의 간판 권순우(53위·당진시청)가 2022년 새해 첫 경기를 완승으로 장식했다.

권순우는 3일 호주 애들레이드에서 열린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애들레이드 인터내셔널 1차 대회(총상금 50만 달러) 첫날 단식 본선 1회전에서 니시오카 요시히토(81위·일본)를 2-0(6-1 6-2)으로 완파했다.

권순우는 이날 승리로 17일 호주 멜버른에서 개막하는 시즌 첫 메이저 대회 호주오픈 전망을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권순우와 니시오카의 경기 모습.
권순우와 니시오카의 경기 모습.

[테니스TV 중계 화면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한국 테니스의 간판 권순우(53위·당진시청)가 2022년 새해 첫 경기를 완승으로 장식했다.

권순우는 3일 호주 애들레이드에서 열린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애들레이드 인터내셔널 1차 대회(총상금 50만 달러) 첫날 단식 본선 1회전에서 니시오카 요시히토(81위·일본)를 2-0(6-1 6-2)으로 완파했다.

이 대회 8번 시드를 받은 권순우는 16강에서 뱅자맹 봉지(64위·프랑스)-미카엘 이메르(94위·스웨덴) 경기 승자와 만난다.

권순우는 이날 승리로 17일 호주 멜버른에서 개막하는 시즌 첫 메이저 대회 호주오픈 전망을 밝혔다.

호주오픈은 4대 메이저 대회 가운데 권순우가 아직 본선에서 승리한 적이 없는 유일한 대회다.

권순우는 또 2014년 인천 아시안게임 단식 우승자 니시오카를 꺾으며 올해 열리는 항저우 아시안게임 금메달에 대한 자신감도 키웠다.

니시오카는 키 170㎝로 투어 최단신 선수지만 왼손잡이에 탄탄한 수비와 영리한 경기 운영 능력을 겸비한 까다로운 상대였다.

개인 최고 랭킹이 니시오카가 2020년 48위, 권순우는 지난해 52위고 이날 경기 전까지 상대 전적도 니시오카가 2전 전승으로 우위를 보였다.

그러나 권순우는 이날 상대 첫 서브 게임을 브레이크하며 3-0까지 앞섰고, 4-1이던 상대 서브 게임에서는 30-30에서 챌린지를 통해 판정을 뒤집고 30-40으로 브레이크 포인트를 잡아 5-1을 만들었다.

불과 23분 만에 첫 세트를 따낸 권순우는 2세트 첫 상대 서브 게임마저 브레이크하며 니시오카에게 흐름을 내주지 않았고, 니시오카는 애꿎은 라켓을 바닥에 내동댕이치며 분풀이했다.

2세트 게임 스코어 4-1에서 처음으로 자신의 서브 게임을 내줬지만, 곧바로 이어진 상대 서브 게임을 빼앗아 결국 1시간 8분 만에 승리를 확정했다.

이날 권순우는 최고 시속 208㎞의 서브로 서브 에이스 10개를 작렬했고, 1세트에는 실책이 하나도 없는 완벽한 경기를 펼쳤다.

권순우의 2회전 경기는 5일 또는 6일에 열릴 예정이다. 권순우가 8강에 오르면 생애 첫 세계 랭킹 50위 내 진입도 바라볼 수 있다.

email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