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기도, 도내 남부 62곳 '교통안전 보호구역' 지정 추진

송고시간2022-01-03 10:46

beta

경기도와 경기남부자치경찰위원회는 올해 상반기 경기남부 62개 지역에 대한 교통안전 보호구역 신규 지정을 해당 시·군에 제안할 계획이라고 3일 밝혔다.

보호구역 지정 추진 지역은 도가 경기남부자치경찰위 의뢰로 지난해 8월부터 5개월간 경기남부 21개 시군별 지리정보 데이터에 통신사 유동인구 데이터 7천700만건과 최근 5년간 교통 보행사고 데이터 1만2천918건을 분석해 선정했다.

보호구역 신규 지정이 필요한 지역으로 수원시의 경우 아파트 단지와 초등학교가 밀집한 망포역 인근 및 노인 보행 유동 인구가 많고 교통사고가 잦은 팔달문시장 일대 등 2곳이 꼽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수원=연합뉴스) 이우성 기자 = 경기도와 경기남부자치경찰위원회는 올해 상반기 경기남부 62개 지역에 대한 교통안전 보호구역 신규 지정을 해당 시·군에 제안할 계획이라고 3일 밝혔다.

보호구역 지정 추진 지역은 도가 경기남부자치경찰위 의뢰로 지난해 8월부터 5개월간 경기남부 21개 시군별 지리정보 데이터에 통신사 유동인구 데이터 7천700만건과 최근 5년간 교통 보행사고 데이터 1만2천918건을 분석해 선정했다.

경기도, 교통약자 빅데이터 분석
경기도, 교통약자 빅데이터 분석

[경기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보호구역 신규 지정이 필요한 지역으로 수원시의 경우 아파트 단지와 초등학교가 밀집한 망포역 인근 및 노인 보행 유동 인구가 많고 교통사고가 잦은 팔달문시장 일대 등 2곳이 꼽혔다.

용인시의 경우 보정동 행정복지센터 일대(어린이)와 성복동 행정복지센터 일대(노인), 양평군은 양평농협 인근(어린이)과 양평역 남측지역 인근(노인), 이천시는 설봉체육공원 인근(어린이)과 장호원파출소 인근(노인) 등이다.

남부자치경찰위는 교통안전공단 등 유관기관과 협의한 뒤 상반기 중에 해당 시·군에 보호구역 신규 지정을 제안할 방침이다.

남부자치경찰위는 보행사고가 잦은 기존 보호구역 10곳에 대해서는 안전 시설물 추가 설치 및 개선도 추진할 방침이다.

대상 지역은 안산시 상록구 본오동 일원, 성남시 수정구 태평동 일원, 부천시 심곡동 일원, 수원시 장안구 영화동 일원 등이다.

이곳에는 무단횡단 방지시설 신설, 횡단보도 신호주기 연장, 시인성 높은 표지판으로 교체 등이 추진된다.

현재 경기남부 21개 시군에는 2천972개 지역이 어린이·노인 보호구역으로 지정돼 있다.

도 관계자는 "앞으로 더욱 다양한 도정 현안 분야에 빅데이터 분석 기법을 활용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gaonnur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