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신년사] 정영채 NH투자증권 사장 "모든 판단 기준은 고객"

송고시간2022-01-03 09:37

beta

정영채 NH투자증권[005940] 사장은 3일 신년사에서 "새로움을 대하는 모든 판단 기준을 항상 고객에게 두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지금까지 그래왔듯 고객 중심 운용체계와 조직문화를 유지해 나간다면 여전히 많은 기회가 있으리라 기대한다"며 "우리의 모든 판단 기준은 항상 고객에게 두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 사장은 "팬데믹 이후 전 산업군에 새롭고 혁신적인 비즈니스가 수없이 등장했고, 금융업계도 가상자산과 비상장주식 등이 투자수단으로 주목받는 등 고객이 원하는 상품과 서비스는 물론 선택의 기준까지 새롭게 변했다"고 설명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정영채 NH투자증권 사장
정영채 NH투자증권 사장

[NH투자증권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아람 기자 = 정영채 NH투자증권[005940] 사장은 3일 신년사에서 "새로움을 대하는 모든 판단 기준을 항상 고객에게 두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올해 금융환경은 지난해만큼 밝지는 않을 것"이라며 "성장은 지속되겠으나 그 속도의 감소가 예상되고, 유동성 증가세가 둔화하면서 자산 가격에 미치는 불확실성도 커지고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지금까지 그래왔듯 고객 중심 운용체계와 조직문화를 유지해 나간다면 여전히 많은 기회가 있으리라 기대한다"며 "우리의 모든 판단 기준은 항상 고객에게 두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 사장은 "팬데믹 이후 전 산업군에 새롭고 혁신적인 비즈니스가 수없이 등장했고, 금융업계도 가상자산과 비상장주식 등이 투자수단으로 주목받는 등 고객이 원하는 상품과 서비스는 물론 선택의 기준까지 새롭게 변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기존 경험으로 고객 니즈를 미리 단정 짓거나, 단기적 손익계산서만으로 비즈니스 성패를 예단하는 일은 최대한 조심해야 할 것"이라며 "고객이 원하는 것을 끊임없이 찾고 차별성 있는 접근을 고민하는 자세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ric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