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투자 늘리는 글로벌 반도체 업계, 인력 부족이 최대 고민

송고시간2022-01-03 04:11

beta

급증하는 글로벌 수요에 맞춰 투자를 늘리고 있는 반도체 업계에서 인력 부족에 대한 우려가 심화하고 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2일(현지시간) 인력을 구하려는 글로벌 반도체 업체들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고 보도했다.

반도체 업계는 다른 업계보다 생산 과정의 자동화가 촉진됐지만, 시설 운영을 위한 기본 인력은 여전히 필요한 상황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공학보다 소프트웨어에 더 관심…시설운영 기본인력도 부족

미 업체들, 의회에 "반도체 전공 외국 인력 뽑아와야" 로비

AMD 반도체 공장
AMD 반도체 공장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AMD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뉴욕=연합뉴스) 고일환 특파원 = 급증하는 글로벌 수요에 맞춰 투자를 늘리고 있는 반도체 업계에서 인력 부족에 대한 우려가 심화하고 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2일(현지시간) 인력을 구하려는 글로벌 반도체 업체들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고 보도했다.

반도체 업계는 다른 업계보다 생산 과정의 자동화가 촉진됐지만, 시설 운영을 위한 기본 인력은 여전히 필요한 상황이다.

특히 최근 반도체 업계는 인텔이 최근 1천억 달러(한화 약 119조 원)를 들여 미국과 유럽에 공장을 건설키로 하는 등 앞다퉈 생산시설 확충에 나섰다.

WSJ은 반도체 업계는 오는 2025년까지 미국에서만 7만~9만 명의 인력을 추가로 고용해야 하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미국 정치권에서는 미국이 반도체 공급망을 재편하기 위해선 30만 명의 인력이 필요하다는 분석도 제기된다.

파운드리 업계 글로벌 1위인 TSMC가 위치한 대만의 경우에도 지난해 8월의 경우 2만7천700명의 인력이 부족한 상황인 것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44%나 늘어난 수치다.

대만 TSMC
대만 TSMC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재판매 및 DB 금지]

중국은 최근 5년간 반도체 업계 종사자가 2배로 늘었지만, 아직도 25만 명의 인력이 부족한 상황이다.

반도체 업체들도 고질적인 인력 부족 현상에 대응하기 위해 반도체 관련 학과를 운영하는 대학들과의 협력을 강화하는 등 아이디어를 짜내고 있다.

그러나 대학에서도 최근 소프트웨어와 인터넷 관련 기술을 배우려는 학생들이 늘고, 반대로 반도체 등 공학을 배우려는 학생들은 감소하는 상황이다.

뉴욕에 위치한 로체스터공대(RIT)의 경우 학부 과정의 전자공학 전공 학생이 1980년대 중반에는 50명에 달했지만 최근 10명으로 줄었다.

이 대학의 샌토시 큐리넥 교수는 "이제 학생들은 구글용 앱을 만들거나 페이스북 같은 회사에서 일하고 싶어한다"고 말했다.

반도체 업계에선 인력 확보를 위해선 정부가 나서야 한다는 주장이 확산하고 있다.

미국의 반도체 업체들은 의회를 상대로 해외 인력 채용을 더욱 쉽게 하는 법안 통과를 설득하고 있다. 반도체를 전공하는 미국 학생들이 줄어든 만큼 외국 인력을 뽑아와야 한다는 것이다.

대만의 경우 지난 5월 첨단 기술 분야에서는 대학과 기업의 협력과 관련한 각종 규제를 완화하는 법안이 처리됐다.

이와 관련, 류더인 TSMC 회장은 "업계와 대학의 협력은 향후 10년간 대만 반도체 산업의 기반을 만들 것"이라고 기대했다.

kom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