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홍콩 민주진영 매체 시티즌뉴스도 폐간 발표

송고시간2022-01-03 00:05

beta

빈과일보와 입장신문에 이어 또 하나의 홍콩 민주진영 매체 시티즌뉴스(眾新聞)가 2일 폐간을 발표했다.

온라인 매체 시티즌뉴스는 이날 밤 공식 페이스북을 통해 오는 4일부터 운영을 중단한다고 발표했다.

시티즌뉴스는 "위기의 시기에 우리는 배에 탄 모든 이의 안전을 우선 보장해야한다"며 "무거운 마음으로 폐간을 발표한다"고 알렸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빈과일보·입장신문 이어 6개월 사이 3번째 폐간

[홍콩 시티즌뉴스 페이스북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홍콩 시티즌뉴스 페이스북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홍콩=연합뉴스) 윤고은 특파원 = 빈과일보와 입장신문에 이어 또 하나의 홍콩 민주진영 매체 시티즌뉴스(眾新聞)가 2일 폐간을 발표했다.

온라인 매체 시티즌뉴스는 이날 밤 공식 페이스북을 통해 오는 4일부터 운영을 중단한다고 발표했다.

시티즌뉴스는 "위기의 시기에 우리는 배에 탄 모든 이의 안전을 우선 보장해야한다"며 "무거운 마음으로 폐간을 발표한다"고 알렸다.

그러면서 "독자 여러분의 성원에 감사드리며, 여러분의 사랑을 마음에 간직하겠다"고 밝혔다.

시티즌뉴스는 2017년 1월 창간했다.

시티즌뉴스는 "창간 기자회견에서 언론계 많은 베테랑이 홍콩 언론의 자유에 대해 우려한다며 시티즌뉴스가 저널리즘의 전문적인 정신을 계승하고 저널리즘의 초심으로 돌아가 대중과 대중의 이익에 봉사할 수 있기를 바랐다"며 "이후 시티즌뉴스는 극도로 열악한 자원에도 매일 작은 발걸음을 내디디려 노력하며 천천히 길을 만들었다"고 돌아봤다.

이어 "우리는 초심을 잊은 적이 없지만 안타깝게도 지난 2년간 홍콩 사회의 변화와 언론 환경의 악화로 이 작은 배는 강한 바람과 파도 아래 심각한 상황에 부닥쳐있다"고 토로했다.

시티즌뉴스의 폐간 발표는 입장신문이 폐간한 지 나흘 만에 이뤄졌다.

앞서 온라인 매체 입장신문은 지난달 29일 홍콩 경찰 내 국가보안법 담당부서인 국가안전처가 사옥과 간부들의 자택을 압수수색하고 전·현직 편집국장 등 간부 7명을 체포한 뒤 자산을 동결하자 곧바로 폐간을 발표했다.

이로써 지난해 6월 24일 빈과일보를 시작으로 6개월 사이 홍콩 민주진영 매체 3곳이 폐간하게 됐다.

빈과일보도 국가안전처의 압수수색과 체포, 자산동결에 26년 역사를 마감했다.

prett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