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EU집행위 '원자력 녹색투자 분류 초안'에 독일·오스트리아 반발(종합)

송고시간2022-01-03 01:00

beta

유럽연합(EU) 행정부 격인 집행위원회가 일부 천연가스와 원자력 발전에 대한 투자를 환경·기후 친화적인 '녹색' 사업으로 분류하는 규정 초안을 제안하자 독일, 오스트리아 등 일부 회원국이 반발하고 나섰다.

2일(현지시간) dpa, AFP 통신 등에 따르면 레오노레 게베슬러 오스트리아 환경부 장관은 전날 EU 집행위의 초안이 전해진 직후트위터에 "EU의 계획이 그대로 시행될 경우 소송을 제기할 것"이라고 밝혔다.

EU 집행위는 전날 특정 조건을 충족할 경우 원자력과 천연가스 발전에 대한 투자를 환경·기후 친화적인 사업으로 분류하는 것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지속가능한 금융 녹색분류체계' 초안을 회원국에 전달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오스트리아, '소송' 경고…독일 환경장관도 "'실수'될 것"

레오노레 게베슬러 오스트리아 환경장관
레오노레 게베슬러 오스트리아 환경장관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브뤼셀·이스탄불=연합뉴스) 김정은 김승욱 특파원 = 유럽연합(EU) 행정부 격인 집행위원회가 일부 천연가스와 원자력 발전에 대한 투자를 환경·기후 친화적인 '녹색' 사업으로 분류하는 규정 초안을 제안하자 독일, 오스트리아 등 일부 회원국이 반발하고 나섰다.

2일(현지시간) dpa, AFP 통신 등에 따르면 레오노레 게베슬러 오스트리아 환경부 장관은 전날 EU 집행위의 초안이 전해진 직후트위터에 "EU의 계획이 그대로 시행될 경우 소송을 제기할 것"이라고 밝혔다.

게베슬러 장관은 "원자력은 위험하고 기후 변화와의 싸움에서 해결책이 될 수 없다"며 "EU 집행위원회가 원자력과 천연가스를 마치 친환경 에너지처럼 취급하려 한다"고 비판했다.

독일의 슈테피 렘케 환경부 장관도 같은날 자국 매체 풍케미디어그룹에 가스와 원자력을 포함하는 것은 "실수"가 될 것이라면서 원자력은 "대단히 파괴적인 환경 재앙으로 이어질 수 있다"라고 경고했다.

독일 연정을 이끄는 사회민주당(SPD) 소속 마티아스 미르슈 의원은 dpa에 "원자력은 지속가능하지 않고, 경제적으로 타당하지 않다"면서 원자력 폐기물 저장 비용 등을 언급했다.

국제 환경단체인 세계자연기금(WWF)도 EU의 발표를 비판하고 나섰다.

WWF 독일의 마티아스 코프 '지속가능한 금융' 부문 대표는 "원자력과 천연가스에 대한 EU 집행위의 입장은 그저 눈을 감고 최선의 결과를 바라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EU 집행위는 전날 특정 조건을 충족할 경우 원자력과 천연가스 발전에 대한 투자를 환경·기후 친화적인 사업으로 분류하는 것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지속가능한 금융 녹색분류체계' 초안을 회원국에 전달했다.

지속가능한 금융 녹색분류체계는 어떤 경제활동을 하거나, 환경 기준을 충족하면 환경·기후 친화적인 사업으로 인정될 수 있는지를 규정한다.

지난 1년간 EU 회원국 사이에서는 원전이나 천연가스 발전을 녹색분류체계에 포함할지를 두고 견해차가 컸다.

EU 회원국 중 전력생산의 70%를 원자력 발전에 기대는 프랑스와 폴란드, 체코, 핀란드 등은 녹색분류체계에 원자력을 넣자는 입장이고, 탈원전을 지향하는 독일과 오스트리아, 룩셈부르크, 포르투갈, 덴마크 등은 공개적으로 반대하고 있다.

EU 집행위의 제안 초안에 대해서는 회원국들과 전문가 위원단이 면밀한 검토를 하게 되며, 이 과정에서 변경될 수도 있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최종안은 이달 중순께 발표될 것으로 예상되며, EU 회원국들이나 유럽의회는 다수결로 이에 대해 거부권을 행사할 수 있다. 만약 다수 회원국이 지지할 경우 EU법이 돼 2023년 발효되게 된다.

kind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