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소식통 "주북 중국대사 북한 떠나…후임자 부임은 아직"

송고시간2022-01-02 12:14

beta

북한의 국경 봉쇄로 후임자 부임이 연기되면서 역대 최장 임기를 기록한 리진쥔(李進軍) 주북한 중국대사가 북한을 떠나 귀국길에 올랐다고 북중관계에 정통한 복수 소식통이 전했다.

2일 소식통들에 따르면 리 대사는 이미 북한을 떠나 북중 국경 지역인 단둥(丹東)에서 격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후임 왕 대사가 곧바로 북한으로 출국할 가능성은 낮은 것으로 관측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북한 관료들과 기념촬영하는 리진쥔 주북 중국대사
북한 관료들과 기념촬영하는 리진쥔 주북 중국대사

(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북한의 국경 봉쇄로 역대 최장 임기를 지낸 리진쥔(李進軍) 주북한 중국대사가 본국으로 돌아간다. 조선중앙통신은 "국무위원회 제1부위원장이며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위원장인 최룡해 동지가 22일 만수대의사당에서 작별방문 하여온 리진군 우리나라 주재 중화인민공화국 특명전권대사를 만났다"고 23일 밝혔다. 2022.1.2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nkphoto@yna.co.kr

(베이징=연합뉴스) 조준형 김진방 특파원 = 북한의 국경 봉쇄로 후임자 부임이 연기되면서 역대 최장 임기를 기록한 리진쥔(李進軍) 주북한 중국대사가 북한을 떠나 귀국길에 올랐다고 북중관계에 정통한 복수 소식통이 전했다.

2일 소식통들에 따르면 리 대사는 이미 북한을 떠나 북중 국경 지역인 단둥(丹東)에서 격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리 대사는 일부 공관원과 함께 육로로 북한을 빠져나왔으며, 단둥에서 3주간 격리를 마친 뒤 베이징으로 향할 것이라고 또 다른 소식통은 전했다.

앞서 조선중앙통신은 지난달 23일 "국무위원회 제1부위원장이며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위원장인 최룡해 동지가 22일 만수대의사당에서 작별방문 하여온 리진군 우리나라 주재 중화인민공화국 특명전권대사를 만났다"고 보도한 바 있다.

리 대사는 2015년 3월 부임해 6년 9개월을 북한에서 근무한 역대 최장수 주북 중국대사로 기록됐다.

중국 정부는 지난 2월 그의 후임으로 왕야쥔(王亞軍) 전 공산당 중앙대외연락부 부부장을 내정했지만, 국경 봉쇄로 대사 교체가 이뤄지지 못했다.

후임 왕 대사가 곧바로 북한으로 출국할 가능성은 낮은 것으로 관측된다.

코로나로 발 묶인 주북한 중국대사 떠난다…북중교류 재개 주목
코로나로 발 묶인 주북한 중국대사 떠난다…북중교류 재개 주목

(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북한의 국경 봉쇄로 역대 최장 임기를 지낸 리진쥔(李進軍) 주북한 중국대사가 본국으로 돌아간다. 조선중앙통신은 "국무위원회 부위원장이며 내각 총리인 김덕훈동지는 22일 만수대의사당에서 작별방문 하여온 리진군 우리 나라 주재 중화인민공화국 특명전권대사를 만나 친선적인 분위기속에서 담화를 했다"고 23일 밝혔다. 2022.1.2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nkphoto@yna.co.kr

china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