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오미크론 신규 감염 93명…누적 1천207명으로 늘어(종합)

송고시간2022-01-02 14:22

beta

국내에서 코로나19 새 변이 바이러스인 오미크론에 감염된 사람이 하루 새 90여명 늘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2일 0시 기준으로 오미크론 변이 감염자 93명이 추가로 확인돼 누적 감염자 수가 1천207명이 됐다고 밝혔다.

집단 사례들과 관련해 120명의 감염 의심자가 추가로 확인된 상황이어서 감염자 수는 계속 증가할 전망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해외유입 29명 중 미국발 입국자 13명…감염자 의심자 총 707명

PCR 증폭 전 검체 반응시약 실험
PCR 증폭 전 검체 반응시약 실험

(세종=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세종보건환경연구원 보건연구사가 30일 오후 세종시 조치원읍 세종보건환경연구원에서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신속 PCR분석을 위해 검체 반응시약 실험을 하고 있다. 2021.12.30 [공동취재] kjhpress@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서영 기자 = 국내에서 코로나19 새 변이 바이러스인 오미크론에 감염된 사람이 하루 새 90여명 늘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2일 0시 기준으로 오미크론 변이 감염자 93명이 추가로 확인돼 누적 감염자 수가 1천207명이 됐다고 밝혔다.

신규 감염자 중 29명은 해외유입, 64명은 국내감염(지역감염)이다.

해외유입 감염자 중 미국발 입국자가 13명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영국(3명), 도미니카공화국·멕시코·캐나다·필리핀(각 2명), 아랍에미리트·체코·크로아티아·튀니지·프랑스(각 1명)이다.

미국의 경우, 우리나라와 교류가 많고 입국자 수도 많아 미국에서 유입한 감염 사례가 늘고 있다.

국내감염 64명 중 26명은 감염 경로가 확인되지 않은 산발 사례이며, 38명은 연쇄 감염(n차 감염)과 관련된 집단감염 사례다.

집단 사례들과 관련해 120명의 감염 의심자가 추가로 확인된 상황이어서 감염자 수는 계속 증가할 전망이다. 누적 감염 의심자는 707명이다.

더욱이 지난달 30일부터 오미크론 변이 감염을 3∼4시간 내로 확인할 수 있는 신속 PCR(유전자증폭) 검사가 도입되면서 감염 사례는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

방역당국은 지역사회에 어느 정도 오미크론 변이 감염이 퍼진 상태에서 검사 역량이 커졌기 때문에 감염 사례도 더 가파르게 증가할 것으로 보고 있다.

누적 오미크론 감염자 1천207명의 감염경로는 국내감염 605명, 해외유입 602명이다.

감염 규모가 커지면서 방역당국은 오미크론 감염 발생 사례 현황을 간소화해 발표하기로 했다.

방대본은 "분석 의뢰 건수가 늘면서 해외유입·국내감염 등 기본적인 분류와 역학조사 내용을 확인해 매일 집계하는 것이 어려워졌다"며 하루 뒤인 3일부터는 일일 단위로 발표하던 오미크론 감염자 통계 현황을 주간 단위로 변경하겠다고 밝혔다.

sy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