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구시, 폭염 재난 예방 첨단시스템 구축… 예산 10억 확보

송고시간2022-01-02 10:55

beta

대구시가 4차 산업혁명 기술을 활용해 폭염 피해를 줄이는 시스템을 구축한다.

대구시는 2일 행정안전부의 재난안전관리 특별교부세 공모를 거쳐 '폭염 디지털 트윈' 구축비 10억 원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폭염 디지털 트윈은 사물 기반 인터넷(IoT), 인공지능(AI), 빅데이터로 현실과 동일한 지형, 건물, 일조권, 교통상황, 기상정보 등을 디지털 세상에 구현해 폭염 취약지를 파악하고 우선 대응해야 할 곳을 선정하는 지역맞춤형 재난예방시스템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폭염 속 온도 체크'
'폭염 속 온도 체크'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구=연합뉴스) 김선형 기자 = 대구시가 4차 산업혁명 기술을 활용해 폭염 피해를 줄이는 시스템을 구축한다.

대구시는 2일 행정안전부의 재난안전관리 특별교부세 공모를 거쳐 '폭염 디지털 트윈' 구축비 10억 원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폭염 디지털 트윈은 사물 기반 인터넷(IoT), 인공지능(AI), 빅데이터로 현실과 동일한 지형, 건물, 일조권, 교통상황, 기상정보 등을 디지털 세상에 구현해 폭염 취약지를 파악하고 우선 대응해야 할 곳을 선정하는 지역맞춤형 재난예방시스템이다.

수집한 지역별 폭염 정보는 대구시 재난 안전 플랫폼 '안심하이소'를 통해 실시간 공유된다.

폭염 정보에 맞춰 업무 대응을 할 수 있도록 관련 프로그램도 제공할 계획이다.

김철섭 대구시 시민안전실장은 "연령, 성별, 주민 특성 등 사회기반정보까지 가미해 초단기 폭염 재난 예측이 가능할 것"이라며 "선제 폭염 대응이 가능하게 하겠다"고 말했다.

sunhyu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